전북 최강희 감독,AFC 올해의 감독상 수상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2-02 10:51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전북 현대의 최강희 감독이 아시아 최고 명장 자리에 올랐다.

최 감독은 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어워즈에서 `올해의 감독상`을 받았다.



<사진설명=전북 현대 최강희(오른쪽) 감독이 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어워즈에서 `올해의 감독상`을 받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C홈페이지 캡처)>

한국 지도자가 이 상을 받은 것은 2013년 FC서울을 이끌던 최용수 감독(현 장쑤 쑤닝)이후 3년 만으로 박종환(1995), 차범근(1997), 차경복(2003), 허정무(2009), 김호곤(2012), 최용수(2013) 감독에 이어 한국 출신으로는 7번째다.

1998년 수원 삼성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처음 시작한 최 감독은 23세 이하 대표팀 코치, 국가대표 코치를 거쳐 2005년 시즌 중 전북 현대 사령탑으로 부임,그해 축구협회(FA)컵에서 우승을 이끌었고, 이듬해 AFC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오르며 명장의 반열에 올랐다.

2009년, 2011년 리그 우승을 거둔 뒤 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해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끌기도 했다.

이후 전북으로 돌아온 최강희 감독은 2014년, 2015년 우승을 차지했고, 올해엔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며 이 대회 처음으로 두 번 우승한 첫 감독이 됐다.

2003년 시작된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한 명의 감독이 두 번 우승을 차지한 사례는 최 감독밖에 없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