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입주물량 38만2741가구…2000년 이후 최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2-07 15:14  

내년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이 2000년 이후 역대 최대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닥터아파트는 2017년 전국에서 입주를 앞둔 아파트(주상복합·임대아파트 포함)는 총 629곳, 38만2741가구로 조사됐다고 7일 밝혔습니다.

앞서 최대기록인 2008년(32만336가구)보다 19.4% 늘어난 물량이고 올해(28만8568가구)보다는 32.6%(9만4173가구) 증가했습니다.

내년 수도권 입주물량은 244곳, 17만290가구로 전체 입주물량의 44.5%를 차지했습니다.

올해(11만6690가구)보다 45.9%(5만3600가구) 늘었습니다.

특히 화성 동탄2신도시(1만2450가구), 김포 한강신도시(7048가구), 시흥 배곧신도시(7294가구), 수원 호매실지구(7515가구), 부천 옥길지구(4841가구), 세종시(1만5432가구) 등 공공택지가 주도했습니다.

수도권에서도 경기가 177곳, 12만4858가구로 73.3%에 달했습니다.

경기 입주물량은 올해(8만4951가구)보다 3만9907가구가 늘어 47% 증가했습니다.

경기권 최대 물량은 화성으로 2만2331가구에 달합니다.

1만2729가구가 예정된 시흥이 두 번째를 차지했습니다.

배곧신도시(7294가구)와 목감지구(4410가구)에서도 입주물량이 쏟아집니다.

닥터아파트는 화성, 시흥, 김포 등은 가구수 대비 입주물량이 많아 국지적으로 공급과잉에 따른 전셋값 하락을 예상했습니다.

서울은 올해보다 15.3%(3581가구) 증가했습니다.

강남4구(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강동구)는 11곳, 7335가구로 올해(6922가구)보다 소폭 늘었습니다.

5대 광역시 입주물량은 올해(127곳, 총 6만2418가구)보다 1만1781가구 늘어나 28.7% 증가했습니다.

부산은 내년 입주물량이 2만4233가구로 올해보다 71.6%가 증가했습니다.

울산도 1만473가구로 226.1%가 늘었습니다. 반면 대구는 2만1557가구로 올해보다 20.9% 줄었습니다.

기타 지방을 시군별로 보면 세종시가 1만5432가구로 가장 많습니다.

이어 경남 창원 1만4269가구, 경남 양산 9725가구 순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