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 유인영 "맑은 악역 연기, 내가 봐도 얄밉더라" 공감할 수 있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2-21 22:09  

`여교사` 유인영 "맑은 악역 연기, 내가 봐도 얄밉더라" 공감할 수 있었다



배우 유인영이 "처음 연기한 맑은 악역, 충분히 공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유인영은 21일 서울 왕십리CGV에서 진행된 영화 ‘여교사’(감독 김태용/제작 외유내강)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영화를 보고 나서 이 자리에 앉으니 긴장되고 떨린다. 영화를 보기 전엔 내가 왜 맑은 악역인지 몰랐는데, 영화를 보니 조금 이해는 되더라. 재밌게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유인영은 "시나리오를 읽었을 땐 내가 왜 악역인지 이해가 잘 안 됐다. 기존에 내가 했던 역할이 센 역할이 많고 상대를 괴롭히는 경우가 많았다. 상대적으로 혜영은 맑고 순수하다고 생각했다. 혜영은 악의가 있어서 하는 행동이 아니다. 그래서 어느 정도 이해가 됐다. 용서를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며 "그런데 영화를 보며 느낀 건 확실히 얄미운 부분이 있더라. 그런 부분도 전체적인 감정선을 봤을 땐 공감할 수 있으니 잘 봐줬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정규직 여교사 추혜영 역의 유인영은 "영화를 보고 나니 왜 `맑은 악역`이라고 하는지 알겠다"고 웃었다.

그는 "기존에 악역을 많이 해서 상대적으로 추해영이란 인물에 대해 순수하고 맑다고 생각했다. 추해영은 악의가 있어 하는 행동이 아니라 어느 정도 이해가 되고 보는 이들로부터 용서 받을 수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영화를 보니 확실히 얄미운 부분이 있더라. 이런 추해영의 감정선이 충분히 공감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여교사`는 계약직 여교사가 정교사 자리를 치고 들어온 이사장 딸과 자신이 눈여겨보던 남학생의 관계를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질투를 그린 작품으로 김하늘, 유인영, 이원근이 가세했다. 국내 최연소 칸국제영화제 입성, `거인`으로 `제36회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을 수상하며 `충무로 기대주`로 떠오른 김태용 감독의 신작이다. 내년 1월 4일 개봉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