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6패 류현진에 현지 언론 호평 "부끄럽지 않은 패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6-06 18:10  

시즌 6패 류현진에 현지 언론 호평 "부끄럽지 않은 패배"



경기에 패한 선발 투수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대한 현지 언론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다저스는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경기에서 2-4로 패했다.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사4구 없이 7피안타(1피홈런) 4실점한 류현진이 패전 투수가 됐다. 시즌 6패(2승)째.

로스앤젤레스 타임스(LAT)는 경기 후 "부끄럽지 않은 패배였다"고 운을 뗐다.

이어 "워싱턴은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득점이 가장 많은 팀이다. 다저스 선발인 류현진은 그런 워싱턴 타선을 상대로 3년 만에 7이닝 투구를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LAT는 또 "하지만 류현진은 3루수 로건 포사이드, 유격수 코리 시거, 우익수 야시엘 푸이그의 아름다운 호수비에도 0-4로 리드를 내줬다"며 "다저스는 6회 2점을 뽑아냈고, 9회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허약한 워싱턴 불펜을 상대로 대타 카드를 가동했지만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고 했다.

SB네이션 트루블루LA는 "류현진이 올 시즌 가장 긴 이닝을 소화했지만, 2아웃 이후 적시타를 내준 탓에 패배를 겪었다"며 "류현진은 앞선 2경기에서는 10이닝을 던져 1점만을 내줬다"고 전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리그를 대표하는 워싱턴의 슬러거 브라이스 하퍼가 난투극으로 인한 3경기 출전 징계를 마치고 복귀 2번째 경기에서 안타를 친 사실에 주목했다.

MLB닷컴은 "하퍼가 5회 다저스 선발 류현진을 상대로 적시타를 쳐냈다"며 "류현진은 첫 5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하며 경기를 시작했지만 7안타에 4점을 내줬다. 류현진은 2015년 어깨 수술 이후 처음으로 7이닝을 소화했다"고 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