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청춘’ 서정희, 에세이 ‘정희’ 출간 “진짜 인생 살고 싶다” [전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6-07 12:06  

‘불타는청춘’ 서정희, 에세이 ‘정희’ 출간 “진짜 인생 살고 싶다” [전문]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큰 화제와 관심을 모은 배우 서정희가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책을 냈다.

서정희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소감을 전하며, 동시에 에세이 <정희> 출간 소식을 전했다.

“안녕하세요, 서정희입니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에서 서정희는 “오랜만에 저는 탁 트인 자연에 나가서 제가 좋아하는 분들과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고, 원 없이 즐기며 정말 행복했다”며 ‘불타는 청춘’에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서정희는 “지난 32년간 저는 열여덟 어린 나이에 했던 스스로의 선택이 틀린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기를 쓰고 살았다”면서 “그것이 바로 거짓된 삶으로 보여지기도 했을 거라는 것도, 저의 이런 모습 때문에 많은 분들을 불편하게 해드렸다는 것도, 이제 알았습다. 지금 생각하면 한없이 부끄럽다”고 적었다.

서정희는 또 “3년 전, 모두가 보는 앞에서 오랜 시간 힘겹게 숨겨 왔던 비밀이 만천하에 드러나 버렸다. 정말 비참했고 솔직히 죽고 싶었다”며 전 남편 서세원과의 이혼 과정에서 힘들었던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그럼에도 ‘엄마’라는 이름으로 다시 일어나야 했다는 그는 “이제는 힘을 내어 시작 버튼을 다시 누르고 싶다”며 “남은 생은 누구의 아내, 누구의 엄마도 아닌 ‘정희’로 살아내고 싶다. 쉰다섯, 비로소 시작하는 진짜 내 인생, 진짜 정희의 인생으로, 진짜 잘 살고 싶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불타는 청춘’ 출연소감과 에세이 <정희> 출간에 대한 서정희 글 전문.

안녕하세요, 서정희입니다.

조금 전 <불타는 청춘> 제가 출연한 마지막 방송을 보신 분들도 계시고, 안보신 분들도 계실 것 같습니다.

오랜만에 저는 탁 트인 자연에 나가서 제가 좋아하는 분들과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고, 원없이 즐기며 정말 행복했습니다.-

-

지난 32년간 저는 열여덟 어린 나이에 했던 스스로의 선택이 틀린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기를 쓰고 살았습니다. 그래서 ‘살림의 여왕’ 이 되었고, 남편과 아이들을 돌보는 일에서 보람과 행복을 찾고 싶었습니다. 외롭고 힘든 시간을 골방에서 지냈고, 또 한편으로는 최고의 삶을 누려보려고 발버둥 쳤습니다. 그것이 바로 거짓된 삶으로 보여지기도 했을 겁니다. 저의 이런 모습 때문에 많은 분들을 불편하게 해드렸다는 것도, 이제 알았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한없이 부끄럽습니다.-

-

3년 전, 모두가 보는 앞에서 오랜 시간 힘겹게 숨겨 왔던 비밀이 만천하에 드러나 버렸습니다. 정말 비참했습니다. 솔직히 죽고 싶었습니다. 그 사건 이후, 삶을 엉망으로 만든 과거의 저 자신을 미워하고, 저를 이렇게 만든 사람들을 원망하며 분노로 힘든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 힘든 시간동안 저를 다시 살게 해준 건, 소중한 저의 아이들, 저의 엄마였습니다. 저는 다시 일어나야 했습니다. 그들 덕분에 스스로에 대한 미움도, 타인에 대한 원망도 모두 털어버리고 이제 새롭게 시작할 용기를 얻었습니다.-

-

‘평생 가족을 위해 살았으니 이제는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하며 살아도 되는 것이 아닐까?’ 저는 쉰이 훌쩍 넘어서야 처음으로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그 때 제 마음속에는 ‘글쓰기’ 라는 한 단어가 떠올랐습니다. 그동안 혼자 집에서 늘 써온 수많은 글과 그림을 모아 떨리는 손으로 출판사에 전화를 했습니다. 부족한 저의 글을 거절하지 않으시고 고운 책으로 만들어 주신 덕분에 오늘, 이제 한 권의 책으로 여러분에게 소개해 드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

책 제목은 <정희>입니다. 쉰다섯, 저는 이제야 비로소 편안하게 숨을 쉽니다. 이제야 진짜 제 인생을 시작하는 기분입니다. 참 많은 것들이 처음입니다. 그래서인지 서툴고 보기에 불편하고 부족한 점도 많을 것 같습니다. 당연합니다. 제가 봐도 불편 하니까요.. 나이에 맞지 않는 저의 모습을 보시고 얼마나 불편 하셨을까요.. 제 딸 동주는 저에게 "엄마는 열여덟 살에 시간이 멈추어 버렸어.." 라고 합니다. 네, 어쩌면 제 삶은 지난 32년동안 멈춘 시간 이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힘을 내어 시작 버튼을 다시 누르고 싶습니다.-

-

이제 막 어둡고 깊은 터널을 나온 느낌입니다. 이제 제 앞에 환한 빛이 보입니다. 가슴이 많이 뜁니다.

남은 생은 누구의 아내, 누구의 엄마도 아닌 ‘정희’로 살아내고 싶습니다.

쉰다섯, 비로소 시작하는 진짜 내 인생, 진짜 정희의 인생으로, 진짜 잘 살고 싶습니다.- <정희> 지켜봐 주세요. <정희> 사랑해주세요.

감사합니다.

_ <정희> 저자 , 서정희 드림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