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장현성 “새로운 경험…재밌고 행복했다” 종영 소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6-12 07:41  

`맨투맨` 장현성 “새로운 경험…재밌고 행복했다” 종영 소감




"처음 겪는 사전제작 드라마라 모든 게 낯설고 신기했습니다. 동료들과 함께 했던 시간에 행복했고, 시청자들의 사랑에 감사합니다."

배우 장현성이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극본 김원석ㆍ연출 이창민) 종영 소감을 전했다.

장현성은 지난 10일 막을 내린 `맨투맨` 국정원 최고 브레인 장태호 팀장으로 분해 열연했다. 장현성 특유의 냉철함과 지성미가 자연스럽게 장팀장에 녹아들며 완벽에 가까운 싱크로율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장현성은 국정원 팀장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뿐만 아니라 로맨스와 브로맨스를 넘나드는 폭넓은 매력 또한 선보였다.

서툴지만 저돌적인 순정마초처럼 샤론킴(오나라 분)에게 사랑을 고백하는가 하면, 동현(정만식 분)과 설우(박해진 분)와는 의외의 브로케미를 뽐내며 시청자들에게 ‘공무원즈’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탄탄한 연기력으로 드라마 흡인력을 높인 장현성은 극 후반부 급변하는 이야기의 중심에 섰다. 특히 장팀장이 백사단 소탕을 위해 주인공 설우를 저격하는 장면은 극의 전개가 요동치는 분기점이었다.

장현성 역시 이를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꼽았다. 그는 "정말 추운 날 촬영했다. 바람이 거세게 부는 다리 위에서 진행되어 현장의 모든 사람이 고생했다. 다행히 장면이 너무 멋지게 나와 기분이 좋았다”며 만족해했다.

장현성은 이어 “국정원 요원 특성상 주로 얇은 정장을 입어야 했다. 무엇보다도 요원들의 접선 장소가 주로 옥상 건물이라 더욱 추웠던 것 같다”고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는 "많은 분께서 즐겁게 봐주시고, 격려해주셔서 큰 힘이 됐다. 이 힘으로 다음 작품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