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리나·박용근 부부 "같은 아픔, 큰 버팀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9-06 10:50  





야구 모자를 눌러쓴 채 조금 늦게 합류한 남편은 인터뷰 자리가 어색한 듯 멀찍이 앉았다.

부인은 "이쪽으로 가까이 앉으라"며 숫기 없는 남편의 모습이 재미있는지 배시시 웃으면서 유머로 분위기를 풀었다.

"저희 부부가 같이 인터뷰하는 것이 처음이라…. 사람들이 제 남편 얼굴 아래쪽을 가리면 (래퍼) 도끼를 닮았다고 `용끼`라고 불러요. 닮았나요?"

24년 차 가수인 혼성그룹 룰라의 채리나(39)와 프로야구 케이티 위즈(kt wiz)에서 올해 7월 은퇴한 박용근(33) 선수 부부를 최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만났다. 부부는 햇수로 5년 연애 끝에 지난해 11월 결혼했다. 화려한 예식 대신 11월 11일 웨딩 촬영을 하고 12월 룰라의 김지현 부부와 하와이로 동반 신혼여행을 떠나는 것으로 대신했다.

예능을 어려워하는 채리나와 예능이 처음인 박용근은 최근 고정 출연이라는 큰 결심을 했다. 오는 9일 E채널에서 방송될 스타 부부 별거 리얼리티 예능 `별거가 별거냐 시즌2`에 도전했다.

한창 깨소금을 볶을 신혼에 별거라니. 채리나는 "남편 병간호를 할 때 2년가량 붙어있었고, 남편이 kt 2군에서 뛸 때 지방에 머물러 1~2주에 한 번씩 보다가 은퇴하고서 붙어있으니 이번 기회에 방학을 줘보기로 했다"며 "사실 그보다 은퇴한 남편에게 새로운 경험을 하게 해주고 싶었다. 남편은 야구계에서 계속 일할 계획인데, 올해는 나와 마무리를 해보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박용근은 "아직 방송이 적응 안 된다"며 "내가 잘하면 더 이상한 것 아닌가. 말수가 적은 편인데 카메라 앞에서 뭔가를 해야 할 것만 같아서 자꾸 혼잣말을 하게 된다"고 멋쩍은 듯 웃었다.

채리나는 인터넷 시대가 되면서 악플이 무서워 방송 기피증이 심해졌지만, 결혼 후 안식처를 찾으면서 두려움을 조금씩 벗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세상 사람이 다 손가락질해도 든든한 제 편이 있으니 `해보지 뭐`라고 생각하게 됐어요. 최근 방송된 MBC TV `라디오 스타`도 여러 번 고사하다가 생각이 바뀌면서 나갔는데 정말 큰 용기가 됐어요."

박용근도 "아내가 결혼 전 감정 기복이 있었는데 얼굴이 밝아지고 안정된 느낌이 든다"고 거들었다.

여느 연상연하 커플과 다를 바 없지만 이들 부부의 인연은 영화처럼 극적이었다. 누나 동생으로 친분이 있던 두 사람은 2012년 신사동의 한 주점에서 벌어진 칼부림 사건에 휘말렸고, 이때 박용근은 피습을 받아 생사를 오갔다.

채리나는 "남편이 심정지가 세 번 올 정도로 위독했다"며 "병원에 있을 때 나의 기도는 `이 친구를 살려주세요. 깨어나면 원하는 것 다 들어줄게요`였다. 그런데 정말 살아줬다. 버텨준 것이 고마웠고 포기하지 않고 생명을 구해준 의료진에게도 정말 감사했다"고 떠올렸다.

연인으로 발전한 것은 의식을 회복한 박용근이 병상에서 문자 메시지로 고백을 해오면서다.

박용근은 "내 마음을 받아줄 것이란 확신보다 그땐 그냥 진심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했다.

문자를 받고 바로 병원으로 간 채리나는 "그날 얼굴을 보고 집에 돌아오면서 만남이 시작됐다"며 "처음에는 연민의 감정이었지만 지금은 내가 더 사랑하는 것 같다"고 남편을 바라보며 웃었다.

아픈 곳이 같다는 두 사람은 여전히 그날의 트라우마가 있다면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있는데 그 징후가 오면 서로를 이해해준다. 그래서 감사하고 더 애틋하다"고 말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