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은 "현빈, 신인시절 후광 비쳤다"… 어떤 인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9-10 12:17   수정 2017-09-10 15:01



배우 오승은이 이혼 후 심경을 털어놔 화제인 가운데 그가 현빈을 언급한 내용에 관심이 쏠린다.

오승은은 과거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서 `오서방`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았던 MBC 시트콤 `논스톱`을 회상했다.

당시 오승은은 `한예슬, 현빈, 봉태규, 장근석, 앤디 등 당시 함께 했던 배우들이 지금은 다 최고의 스타가 됐다. 현빈은 어땠느냐`라는 질문에 "현빈이는 그때 신인이었다"며 "꿈 많은 청년이었다. 잘 돼서 너무 좋다"고 말했다.

오승은은 tvN `택시`에서도 현빈을 언급했다. 그는 "현빈이 `논스톱`에서 제 소개팅남으로 출연했다가 반응이 좋아서 바로 고정이 됐다"며 "후광이 비쳤다. 잘되겠다 싶었다. 예의 바르고 괜찮은 남자"라고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오승은은 장근석에 대해 "개구장이였다"면서 "서로 장난치면서 이모뻘 되는 나한테 `오서방~ 오서방~` 그랬다. 내가 `피비린내 나는 애를 언제 키워서 같이 살지?` 이러고 그랬다"고 털어놨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