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10억원 떼였다… 어쩌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9-19 09:10  

검찰, 양준혁 상대 `10억 사기` 사업가 기소



`프로야구의 전설` 양준혁을 상대로 사기를 친 사업가가 재판에 넘겨졌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은 양준혁에게 전환사채를 넘겨주겠다고 속여 10억원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로 사업가 정모씨를 최근 기소했다.

한 스포츠게임업체에 10억원의 빚을 졌던 정씨는 같은 회사에 10억원을 투자한 양준혁에게 접근해 "빚과 투자금을 상계 처리해 주면 보유하고 있는 다른 회사의 전환사채 10억원어치를 주겠다"고 속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실제로는 정씨는 양준혁에게 약속한 전환사채를 보유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양준혁은 현역 시절 한국프로야구 `타격왕`으로 굵직한 기록들을 쏟아내며 전설로 이름을 남겼다.

양준혁은 2010년 은퇴 이후 TV조선 `애정통일 남남북녀` 등 다수의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방송 활동을 해왔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