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92만개 `010 번호` 고갈 ?...몇 개 남았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9-21 10:16  

7392만개 `010 번호` 고갈 ?...몇 개 남았나





우리나라 이동통신사들이 정부로부터 받은 010 이동전화번호가 대부분 사용돼 고갈 우려가 있다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경욱(자유한국당·인천 연수구) 의원이 21일 밝혔다.

민 의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받은 `이동통신 3사에 할당된 010번호 개통 현황` 자료에 따르면 6월말 기준으로 정부가 이동통신사업자에 부여한 010번호 7천392만개 중 6천11만개(81.3%)가 사용중이었다. 남은 번호는 1천381만개(18.7%)에 불과했다.

특히 이통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은 부여받은 010번호 3천380만개 중 3천186만개(94.3%)를 사용중이어서 남은 번호의 수는 고작 194만개(5.7)였다.

KT는 2천456만개 중 1천800만개(73.3%), LG유플러스는 1천556만개 중 1천25만개(65.8%)를 쓰고 있었다.

만약 SKT의 번호사용율이 더 높아질 경우 번호공동사용제에 따라 번호 사용률이 낮은 KT와 LG유플러스의 남는 번호를 SKT에 재부여 해야 한다고 민 의원은 지적했다.

번호공동사용제는 이통사별로 할당됐던 휴대전화 번호를 다른 이통사가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2015년에 처음 시행됐다. 당시 KT 번호 56만개와 LG유플러스 번호 44만개 등 번호 100만개가 회수돼 SKT에 할당됐다.



`010-XXXX-XXXX` 방식으로 구성된 010번호는 논리적으로 1억개가 있지만, 이 중0000∼1999국번은 쓸 수 없게 돼 있어 실제로는 8천만개만 할당할 수 있다. 현재 이통사에 할당되지 않은 608만개 번호는 제4이동통신 도입 등에 대비한 유보분이다.

과기정통부는 남은 번호자원과 번호공동사용제 등을 활용하면 당분간 번호 고갈 사태는 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