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현, 고미 다카노리에 TKO승…중계장면 보니 “속이 다 후련”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9-23 13:58   수정 2017-09-23 14:26

김동현, 고미 다카노리에 TKO승…중계장면 보니 “속이 다 후련”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29·부산 팀매드)이 일본을 대표하는 파이터 고미 다카노리(39·일본)를 가볍게 눌렀다.



김동현은 23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17` 메인카드 라이트급 경기에서 고미 다카노리를 1라운드 1분 30초 만에 TKO로 제압했다.



이날 사이드 스텝을 밟으며 탐색전을 벌이던 김동현은 순간적으로 오른손 스트레이트 펀치를 고미의 턱에 꽂았다.



김동현의 송곳과 같은 한 방에 고미는 털썩 주저앉았고, 김동연은 쓰러진 고미를 향해 지체없이 파운딩을 퍼부었다.



경기는 순식간에 끝났다. 불과 1분 30초 만에 김동현의 TKO승이 선언됐다.



이로써 김동현은 지난해 12월 브랜던 오라일리전에 이어 2연승을 거뒀다. UFC 통산 성적은 2승 2패가 됐다.



김동현은 지난 6일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고미는 이제 전성기가 지났다"며 "은퇴 시점을 놓친 것 같은데, 나와의 경기를 통해 이를 뼈저리게 느끼게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고미 다카노리는 과거 일본을 대표하는 최고의 스타 파이터로, 2005년엔 프라이드 FC 라이트급 그랑프리에 우승하고 챔피언에도 오른 인물이다.



하지만 UFC 진출 뒤에는 하락세를 보이며 4승 8패에 그쳤다. 김동현의 말대로 고미는 이날 경기에서 한계를 드러내며 5연패에 빠져 은퇴 갈림길에 섰다.



김동현은 경기 후 장내 인터뷰에서 "어릴 때 고미를 보면서 자라왔다. 고미와 싸워서 영광이었다"며 "준비가 매우 잘 됐다. 복싱 거리를 두고 있다가 한 번에 들어가는 게 작전이었다. 한 방에 맞아 떨어졌다. 도와준 모든 분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누리꾼들은 “(luck****) 고미 다카노리, 속이 다 후련하다. 김동현 애국자다. 독립군처럼 일본을 박살냈다” “(pjw8****) 고미도 이제 늙었다. 더 이상 월드클래스가 아니다” “(하**) 1라운드 TKO라니 김동현이 체면 살렸다” “(CRK****) 이름값 하네 김동현” “(0**) 그동안 김동현 선수의 ufc 전 경기를 보며 매 경기마다 성장하는 모습을 느꼈다. 오늘의 승리는 당연하다. 그동안 꾸준히 노력한 댓가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김동현 고미 다카노리 (사진=SPOTV 중계 동영상 캡처)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