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으로 성공할 MBTI

닫기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 추위 녹인 K-POP 스타들의 뜨거운 열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11-06 08:27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 추위 녹인 K-POP 스타들의 뜨거운 열기




2018 평창동계올림픽 G-100 특별이벤트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 공연이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4일 오후 5시 강원도 평창올림픽플라자에서 열린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에 국내 인기 K-POP 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여 2만5000여 관객들과 올림픽 성공을 기원했다.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 공연 티켓 오픈 직후부터 K-POP 팬들이 몰려들어 약 5분 만에 전석 매진을 기록, 순간 동시접속자 13만 명을 넘어서는 등 높은 위상을 자랑하는 최고의 K-POP 축제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이 진행되는 평창 올림픽플라자에서 열려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무대에는 MC의 자리에 토니안, 슈퍼주니어의 이특, 배우 진세연의 매끄러운 진행 아래 EXO-CBX, 빅스, 워너원을 비롯해 선미, B.A.P, EXID, 레드벨벳, 아스트로, 뉴이스트 W, 몬스타엑스, 에일리, 헤일로, 라붐, CLC, B.I.G, 다이아, 구구단, 프리스틴, 위키미키, TRCNG 등 현재 한류를 이끄는 23개 팀의 K-POP 스타들이 총출동해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선후배들의 화합도 만나볼 수 있는 자리였다. DJ DOC, 백지영, NRG 등 1990년대 K-POP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선배들도 후배들과 무대에 함께 올라 흥을 더했다. 특히 중국 진출 1호 아이돌로 알려진 NRG가 이번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을 통해 12년만의 완전체 컴백 무대를 선보였으며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Go to the 평창` 응원송으로 열기를 뜨겁게 달궜다.

또한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 전 출연자들이 모두 무대에 올라 올림픽 성공개최 응원곡 `FLYDAY`을 부르며 피날레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으며 넓은 공연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 역시 추위를 잊을만큼 큰 함성과 박수로 올림픽 성공을 기원했다.

특히 이번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 공연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G-100일을 기념해 사전부터 올림픽 분위기를 조성하고 평창을 널리 알리고자 공연 당일 티켓을 지역 문화상품권으로 교환해 주는 이벤트를 마련해 눈길을 끌었다.

(사)한국연예제작자협회 김영진 회장은 "먼 곳까지 귀한 발걸음을 해주신 관객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번 `드림콘서트`의 열기가 100일을 앞둔 평창동계올림픽까지 이어지길 기원하며, 좋은 문화 콘텐츠의 허브 역할을 하는 (사)한국연예제작자협회가 되도록 항상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다시 한번 `드림콘서트`에 많은 관심과 애정을 보내주신 많은 분들에게 거듭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드림콘서트`는 1995년부터 지난 2017년까지 당대 최고의 K-POP 가수와 함께 해 온 최고의 문화 축제다. 역대 누적 관객 수 127만명, 출연가수 460개팀 이상이 참여한 명실상부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K-POP 공연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번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은 강원도, (사)한국연예제작자협회, 문화체육관광부,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강원도, (사)한국연예제작자협회가 주관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