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복 출연 ‘백년손님’, 전무후무 ‘귀요미 장인’ 등장에 시청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12-01 15:05  

이연복 출연 ‘백년손님’, 전무후무 ‘귀요미 장인’ 등장에 시청률↑



이양화PD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장인-사위 모습 그려질 것”


‘자기야-백년손님’에 합류한 ‘반전 장인’ 이연복 셰프가 첫 출연부터 화제를 모으며 ‘최고의 1분’ 주인공이 됐다.


1일 시청률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밤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 시청률은 1부 8.3% 2부 7.8% 최고 9.9%(이하 수도권 가구 기준, 전국 평균 1부 7.9%, 2부 7.3%)로 나타났다. ‘백년손님’과 동 시간대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 스페셜’은 2.6%(전국 2.5%), MBC ‘MBC스페셜’은 2.3%(전국 2.3%)로, ‘백년손님’은 변함없는 목요 예능 최강자의 위엄을 보여주며 동 시간대 시청률 1위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백년손님’의 새 가족으로 등장한 이연복 셰프와 그의 사위 정승수 씨의 첫 번째 이야기가 공개돼 큰 화제를 모았다. 특히 이연복 셰프는 그간 평소 ‘중식 대가’의 이미지로 근엄하고 진지하게 요리에 임하는 이미지로는 상상할 수 없었던 ‘사위 바보’, ‘빈틈 투성이 귀요미 장인’까지 다양한 반전 매력을 선보여 시선을 끌었다.


후드와 반바지 차림으로 등장한 이연복은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들으며 빨래, 세안, 양치를 하는 ‘흥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거실 한켠에는 운동 기구부터 최신 장난감과 게임기도 자리를 잡고 있었다. "빨리와, 심심해"라고 사위에게 전화를 건 이연복은 사위가 퇴근하기만을 기다리며 거실에서 ‘혼자 놀기’에 나섰다. 스트레칭을 하는가 하면, 미끄럼틀을 타며 어린아이처럼 즐거워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오매불망 기다린 사위가 귀가하자 이연복은 이내 환한 미소로 사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38세 ‘동안 훈남’으로 스튜디오를 놀라게 한 사위 정승수 씨는 이연복을 `빠바`라고 불렀다. ‘빠바’는 다름 아닌 `아빠`란 뜻의 중국어. "9년 차 사위"라고 자신을 소개한 정승수는 "빠바와 함께 산 지 두 달 됐다. 처음엔 어색했지만 아빠처럼 편하게 부르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연복 셰프의 집도 최초로 공개됐다. 최근 새로 지은 3층 단독 주택에는 이연복 부부가 3층을, 딸 내외가 2층을 쓰고, 1층은 공동으로 사용하고 있었다. 집에서는 요리를 하지 않는다는 이연복 셰프는 이날 사위를 위해 ‘집밥’을 차려주겠다며 김치볶음밥 만들기에 나섰다. 하지만 또 한번의 반전이 있었다. 냉장고 속 재료부터 조리 도구 위치, 하다못해 불 켜는 법까지 사위가 다 챙겨줘야 했던 것. 이연복은 본격적으로 요리를 하기도 전에 허당의 면모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사위의 도움으로 재료 손질을 시작한 이연복은 눈 감고 양파 썰기 신공을 보여주며 으쓱해했다. 사위는 이연복의 칼솜씨에 “장인어른의 이런 모습은 처음이다"라며 감탄했다. ‘빈틈투성이 장인’ 이연복 셰프가 사위의 도움을 받아 ‘꿀팁’을 대방출하며 볶음밥 만들기에 나서는 장면은 분당 시청률 9.9%로 이날 방송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식사를 마친 두 사람은 이연복의 제안으로 자전거를 타러 한강으로 향했다. 저녁이 걸린 자전거 대결 등 이연복은 사위와 내기를 즐겼고 "사위랑 있으면 더 재밌게 놀 수 있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연복은 이후 편의점에서 저녁을 즐기며 "뭘 먹느냐도 중요하지만 누구랑 먹느냐도 중요하다. 사위랑 먹으니까 너무 행복하다"며 사위 바보의 모습을 보였다.


‘백년손님’을 연출하는 이양화 PD는 이연복 섭외와 관련해 "새로운 현대 도시 사람들의 새로운 장인-사위 모델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양화 PD는 “이연복 셰프네는 사위와 딸, 장인장모가 한 집에 함께 사는 케이스다. 장모와 사위의 모습을 보여주는 ‘장서’ 관계에서 나아가 장인과 사위의 ‘옹서’ 문화를 보여드릴 수 있는 계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PD는 “처가라 하면, 으레 장인은 고지식하고 사위는 장인을 어려워하고 이런 모습이 떠오른다. 그런데 이연복 셰프와 사위의 관계는 조금 달랐다”며 “때론 장인이 아이 같아 보이기도 하고, 사위가 오히려 더 어른스러워 보이기도 하는 등 이제껏 보지 못한 색다른 장인-사위의 관계였다. 앞으로도 시청자 분들이 그런 모습에서 재미를 찾으실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의 방송에도 기대감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백년손님’ 스튜디오에는 이연복와 친분이 깊은 최현석 셰프가 게스트로 출연, 입담을 자랑했다. ‘자기야-백년손님’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 방송.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