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환자 ‘불면증·수면장애’ 감별 진단 중요하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1-26 11:06  

우울증 환자 ‘불면증·수면장애’ 감별 진단 중요하다



우울증 환자에게 동반되는 불면증 등 수면장애에는 감별 진단이 중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정신과 및 신경의학과, 가천의대 길병원 정신의학과, 고려대 의과대학 정신의학과 연구팀은 학술지 `우울증의 이해`(Understanding Depression) 통해 `우울증과 수면장애`(Sleep and Sleep Disorders in Depression)에 대한 연구를 최근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수면주기를 교란하는 수면장애는 우울증 환자에게서 매우 흔하게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면증과 과식증은 우울증의 주요증상일 뿐만 아니라, 정신지체 진단 및 우울증 진단의 기준이기도 하다.

연구팀은 "일차적인 수면장애는 종종 우울증과 동반된다"며 "이러한 상태의 환자들은 감별 진단을 통한 클리닉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면장애는 우울증의 발생, 치료 반응 및 재발에 대한 기준으로 삼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전문가들은 수면장애 진단의 필수적인 검사로 수면다원검사를 권고한다.

수면다원검사는 잠을 자는 동안 신체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반응을 기계가 감지하고, 이를 기록해 수면질환과 그 원인을 찾아내는 검사이다.

신홍범 코슬립수면클리닉 원장은 "수면다원검사는 병원에서 실제로 하룻밤을 자면서 검사를 받게 된다"며 "수면기사가 검사 전반을 관리 및 감독하는 클리닉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국내에서는 수면의학 분야에 대한 전문자격이 없으므로, 미국 등 해외에서 수면의학 분

야의 전문자격증을 갖춘 의사임을 확인해야 한다.

또한 수면질환에 관한 검사나 치료는 보험적용이 되지 않은 경우가 많아, 클리닉 방문 전 꼼꼼한 검사 시설 확인 필요하다.

신 원장은 "하룻밤을 검사실에서 잠을 자야 하는 수면다원검사는 최적의 검사 장비와 시설을 갖춘 곳에서 검사를 진행해야 편안한 검사를 받을 수 있다"며 "수면의학 분야의 의료진을 세심하게 살펴보지 않으면 전문적인 진료가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고 조언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고정호  기자

     jhkoh@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