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다크호스 K3…"스타일 좋은 연비 괴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2-28 17:15  

돌아온 다크호스 K3…"스타일 좋은 연비 괴물"

    <앵커>

    기아차의 준중형 세단 'K3'가 6년 만에 새 얼굴로 돌아왔습니다.

    차체는 한층 커졌지만 오히려 연비는 좋아진 K3를 김민수 기자가 직접 타봤습니다.

    <기자>

    6년 만에 풀체인지 된 기아차 '올 뉴 K3'입니다.

    호랑이코 그릴은 여전하지만, 한층 세련되고 스포티한 첫 인상입니다.

    한 눈에 봐도 이전 모델보다 덩치는 한층 커졌습니다. 공간도 그만큼 넓어졌고 실내도 고급스러워졌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엔진과 무단 변속기 덕분에 경차급 연비를 자랑합니다.

    <인터뷰> 이용민 기아차 국내마케팅실장

    "연비 15.2km의 경제성, FCA를 기본화 한 패밀리 세단의 안정성 그리고 차체를 키우면서 공간성과 편의사양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새로운 K3를 타고 서울부터 포천까지 달려봤습니다.

    '스마트스트림'으로 불리는 엔진과 변속기의 조합은 이전보다 스펙은 떨어졌지만, 주행 질감은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새 무단변속기는 모르고 운전하면 눈치 채기 어려울 정도였고, 가속감은 경쟁작인 아반떼를 앞서는 느낌입니다.



    충분한 출력은 아니지만, 실사용 구간에서 부족함을 느낄 수 없도록 파워트레인을 잘 조율한 덕분입니다.

    <인터뷰> 김상두 기아차 총합성능개발팀 파트장

    "CVT와의 조합을 적절하게 유지하고 변속감을 그만큼 느낄 수 있다. 기존보다 수치상의 마력은 조금 떨어졌지만 실제로 고객들은 충분한 가속감과 출력을 느낄 수 있다.



    170km 구간을 주행한 실제 연비는 15.6km, 17인치 타이어를 장착한 시승차의 공인 연비인 14.1km를 웃돌았습니다. 경차인 모닝의 연비 16.0km와 비슷한 수준입니다.



    올 뉴 K3는 7일 동안 6000천대가 넘는 사전계약을 받을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세련된 디자인과 경차급 연비로 탁월한 상품성을 갖추고 돌아온 K3가 기아 'K시리즈' 재건에 디딤돌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한국경제TV 김민수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