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 시즌2’ 박병은, 미스터리한 우경감의 정체는?

입력 2018-03-09 10:25  




박병은이 지난 시즌에 이어 또 한 번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빠른 전개와 스펙타클한 사건들로 시청률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에서 박병은이 미스터리한 캐릭터로 시청자의 이목을 끌고 있다. 박병은이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우성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프로파일러이자 중진서 강력 2팀장으로 도무지 속을 알 수 없지만 미제 사건을 단숨에 해결하는 완벽주의자형 경찰.

시즌1에서 우성하(박병은 분)는 허를 찌르는 수사력으로 미리 연쇄살인범의 이동 경로를 파악해 범인을 검거한 바 있다. 테이프 살인사건 때 동료를 잃었던 우성하는 미제로 마무리됐던 연쇄살인이 다시 시작되자 유설옥(최강희 분)과 하완승(권상우 분)에게도 비밀로 한 채 수사를 진행했다. 의중을 알 수 없는 행동들로 모두의 의심을 샀지만 그 누구의 도움도 받지 않고 결국 범인을 검거해낸 것.

그리고 현재 우성하는 비밀리에 또 다른 사건을 수사 중이다. 불에 타 죽은 서현수의 시체를 찾기 위해 국과수를 찾은 그는 증거품 중 볼펜 녹음기를 찾아내 음성을 들었다. 이 녹음기에는 죽은 줄로만 알았던 서현수의 음성이 들어있어 궁금증을 증폭 시켰고, 이어 서현수와 관련이 있는 완승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남몰래 조사에 나서는 등 의미심장 모습으로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이렇듯 박병은은 의중을 알 수 없는 행동들로 시청자에게 추리 도전장을 내밀었다. 박병은이 과연 어떤 사건을 조사 중인지, 누구를 쫓고 있는지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며 시청자들도 함께 추리해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것. 뿐만 아니라 시즌1에 이어 이번 시즌에서도 그가 쥐고 있는 사건의 핵심 키에 귀추가 주목되며 앞으로 전개될 스토리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박병은의 정체가 극에 긴장감을 더하고 있는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는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