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박, 영화 `광대들` 출연 "처음 도전하는 사극, 큰 의미 있는 작품 될 것"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4-03 09:19  

윤박, 영화 `광대들` 출연 "처음 도전하는 사극, 큰 의미 있는 작품 될 것"




윤박이 안방극장을 넘어 스크린 점령에 나선다.

최근 KBS2 드라마 `라디오 로맨스`를 마무리한 윤박은 곧바로 영화 `광대들`(가제)의 출연을 확정지었다.

`광대들`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뒤흔드는 광대패가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되어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윤박은 마치 사진을 찍은 듯 사실적인 화풍으로 광대패의 무대를 그려내는 진상으로 분한다.

윤박은 "데뷔 후 처음으로 출연하는 사극이라 개인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작품이 될 것 같다. 손현주, 조진웅 등 선배님들과 호흡을 맞추게 돼 무척 설레고 긴장된다"며 첫 촬영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윤박은 이어 "이번 작품에서 화공 진상 역을 맡았다. 얼마 전부터는 승마 연습도 시작했다. 캐릭터의 매력을 잘 살릴 수 있도록 사전에 열심히 준비해서 촬영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영화 `광대들`은 지난 3월 31일 크랭크인 했으며 윤박을 비롯해 손현주, 조진웅, 박희순, 고창석, 김슬기, 김민석 등이 배우진에 이름을 올렸다.

서빙고의 얼음을 통째로 훔치는 기상천외한 작전을 그린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연출한 김주호 감독이 6년만에 선보이는 신작이란 점에서도 큰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윤박은 그동안 `가족끼리 왜 이래` `더 패키지` `라디오 로맨스` 등 다양한 드라마에 출연하며 존재감을 드러내왔다.

데뷔 초에는 의사, 회사 대표 등 젠틀한 역을 주로 맡았지만, 최근에는 정반대 이미지의 배역도 완벽 소화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확 넓혔다는 평을 받았다.

지난달 종영한 KBS2 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에서는 라디오국의 망나니 PD 이강으로 분해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쉼 없는 연기 행보를 펼치는 윤박은 영화 `광대들`을 통해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 또 한 번의 파격 변신을 꾀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