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제약업 관심 떠났나…뒤바뀐 `쇼핑` 종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4-08 10:58   수정 2018-04-08 13:42

국민연금, 제약업 관심 떠났나…뒤바뀐 `쇼핑` 종목



국내 주식시장의 `큰손` 국민연금이 올해 들어 화학주와 미디어·엔터테인먼트 관련 종목을 대거 사들이고 제약과 식품, 섬유·의복 관련주는 내다 판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이달 6일까지 국민연금이 공시한 대량 보유 종목의 지분율 변동 내역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말 현재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을 가진 종목은 모두 302개였다.

이 가운데 올해 1분기에 국민연금의 5% 이상 대량 지분보유 종목에 새로 편입되거나 기존 대량보유 종목으로 지분이 더 늘어난 종목은 모두 102개였다.

업종별로는 화학 관련 종목이 8개로 가장 많고 미디어·엔터테인먼트(7개), 건설(7개), 반도체 및 관련 장비(6개), 기계(6개), 조선(5개) 등 순이었다.

국민연금은 업황 호조가 기대되는 화학 종목을 작년 4분기부터 집중적으로 장바구니에 담아왔다.

SK케미칼(11.98%)을 새로 5% 이상 보유 종목으로 편입했고 롯데정밀화학(12.14%→13.79%), 대한유화(11.97%→13.14%), 후성(6.38%→7.44%) 등은 지분율을 높였다.

국민연금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를 둘러싼 중국과의 갈등 해소로 한한령 해제 기대감이 높아진 미디어·엔터테인먼트주의 지분도 늘렸다.

제이콘텐트리(5.22%)와 JYP 엔터테인먼트(5.03%) 등은 새로 편입됐고 에스엠(5.03%→7.33%), SBS미디어홀딩스(6.04%→7.04%), SBS콘텐츠허브(12.91%→13.26%) 등은 지분이 늘어났다.

이에 비해 국민연금이 보유 지분을 축소하거나 5% 이상 대량보유 종목에서 제외한 종목은 모두 92개였다.

업종별로는 제약(8개)과 식료품(8개), 섬유·의복(8개)에 속한 종목이 많았다.

제약업종에서는 부광약품, 녹십자 JW생명과학, 대웅제약, 종근당, 동아쏘시오홀딩스 등은 지분을 줄였다.

또 식품업종의 삼양홀딩스와 CJ제일제당, 동원산업, 섬유·의복 업종 종목의 화승인더, 백산, 화승엔터프라이즈도 내다 팔았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삼성전자(9.34%→9.90%)와 NAVER(10.76%→10.83%) 지분을 늘렸으나, POSCO(11.08%→10.79%)와 KB금융(9.68%→9.62%) 지분을 축소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디지털뉴스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