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윤상현, 가슴 절절한 이 남자의 사랑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4-27 10:13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윤상현, 가슴 절절한 이 남자의 사랑법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의 윤상현이 한혜진을 향한 절절한 사랑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윤상현이 이번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이하 손 꼭 잡고)에서 보내주는 사랑법으로 또 다른 어른 멜로를 선보였다. 한혜진의 투병 사실을 모른 체하며 남은 생 동안 김태훈과의 행복을 빌어준 것.

이번주 방송에서 김도영(윤상현 분)은 JQ와 건축 계약을 앞두고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부담을 느낄 필요 없다는 신다혜(유인영 분)에게 “현주 생각을 좀 했어. 나도 내 자신이 어떻게 될지 잘 모르겠다고”라며 자신에게 모든 것을 건 다혜와 시한부 남현주(한혜진 분) 사이 복잡한 심경을 털어놓았다.

이어 도영은 한 달의 시간밖에 남지 않았다는 현주의 시한부 사실에 충격을 받아 넋을 잃었고, 장석준(김태훈 분)에게 발리 여행권을 건네며 현주의 마지막 순간까지 포기하지 말아 달라 부탁했다. 그러나, 현주의 글이 적힌 노트를 발견하고 과거 행복했던 추억에 눈시울을 붉힌데 이어, 예전과 달라진 현주의 모습에 결국 서러운 눈물을 터트렸다.

이처럼 윤상현은 배려 깊은 마음으로 한혜진을 김태훈에게 보내주는 사랑을 택해 시청자들로 하여금 짠한 공감을 자아냈다. 특히 엔딩 장면에서 끝내 억눌러왔던 감정을 터트리는 모습으로 진한 여운을 남겼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윤상현, 애틋하고 절절한 맴찢 열연에 같이 울었다”, “윤상현, 이것이 어른의 사랑법인가 매회가 너무 슬프다”, “도영이 사랑하는 현주를 놓아주기까지 얼마나 아팠을까”, “윤상현, 남몰래 속앓이하는 섬세한 연기가 돋보인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상현이 또 하나의 어른 멜로를 선보인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는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