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 눈물 펑펑 ‘맘찢 열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9-04 07:16  

‘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 눈물 펑펑 ‘맘찢 열연’




‘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가 울분과 비통함이 뒤섞인 눈물 펑펑 ‘맘찢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어지게 만들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 13, 14회분에서는 필립(박시후)이 무의식의 세계에서 엄마와 대면하게 되자,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느낀 억울함과 서러움을 토로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가슴 찡하게 만들었다.

극중 필립은 옛 점프파이브 멤버 동철로부터 총을 맞고 의식을 잃은 채 병원으로 옮겨졌던 상황. 필립이 쉽사리 의식을 찾지 못하는 위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수술을 받던 필립은 무의식 속에서 의안 점쟁이를 만났고, 행운의 나무 목걸이를 을순(송지효)에게 건네줘 목숨까지 위협받는 사단이 일어났다는 말을 듣게 됐다. 이에 도둑놈의 사주 운명으로 을순의 운을 뺏어야만 살아갈 수 있는 자신의 삶에 비애감을 느낀 필립은 “왜 난 그 여자 껄 뺏어야, 살 수 있는 사람이냐구요!”라며 절규를 토해냈다.

수술을 마치고 난 후에도 필립은 중환자실에서 생명 유지 장치에 의존한 채 의식을 찾지 못했던 터. 이때 꿈속에서 엄마 옥희(장영남)를 만나게 되자, 아들이 죽어 가는데 한 번을 찾아오지 않는다고 한 맺힌 설움을 토해냈다. 하지만 그런 필립에게 옥희는 나쁜 엄마가 맞다며 어려운 일이 생겨도 버텨라고만 말해 필립의 원망감을 돋웠다.

결국 필립은 채찍질만 하는 엄마에게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느꼈던 복잡한 감정들을 털어놓던 끝에 “엄마, 나는 그렇게 많은 운을 원한 게 아니였어. 나는 다시마 다섯 장이 아니라. 엄마, 하나가 필요한 애였다구”라고 엄마의 존재를 간절하게 원했던 심정을 전하며 눈물을 터트렸다. 이어 필립은 계속되는 악재에 지친 심정을 토로하며 “어디루 돌아가야 할지 모르겠어. 너무 피곤해. 이제 쉬고 싶어 엄마”라며 너무도 외로운 감정을 내비쳐 보는 이로 하여금 안타까움과 애잔함을 느끼게 했다.

그런가 하면 이후 암흑 속을 한 없이 헤매다 한 줄기 빛을 보게 된 필립은 그곳에서 길을 안내하는 을순을 향해 뛰어가며 의식을 찾게 됐던 상태. 스스로 호흡기를 떼며 정신을 차린 필립은 가장 먼저 을순의 상태를 묻는 등 생사를 넘으면서도 자신보다 을순을 생각하는 따뜻한 면모를 보였다. 더욱이 필립은 자신의 손에 나무 목걸이를 쥐여주며 눈물겨운 고백을 하는 을순을 보게 된 후 동철에게 위협을 당하는 절체절명 위기에 빠진 을순을 구해내기도 했다.

특히 총상 부위에 피가 새어 나오는 것도 잊은 채 을순이 다치지 않은 것을 기뻐했던 필립은 나무 목걸이를 다시 을순에게 건네며 “그러기 싫어졌어요. 다른 방법이 있을 거에요. 분명히”라고 결연한 마음을 전했다. 이와 관련 단호하게 행운의 운명을 떠나보내는 필립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박시후는 매회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내비쳤던 필립의 비통한 마음과 울분 섞인 복잡한 감정선을 절절하게 표현해 안방극장을 애잔하게 만들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박시후가 엄마를 꿈꾸던 장면에서 마음 찢어지게 아팠다.”, ”박시후 연기 대박. 눈물 콧물 쏙 빼면서 봤다.”, “우주대스타의 다양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배우는 박시후 뿐인 듯.”, “박시후에 한번, 유필립의 매력에 또 한 번 빠져든다.”, “도둑놈 사주 맞네. 내 마음을 훔친 도둑놈”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KBS2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