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잡아라` 미국 도착에 섭외전쟁...모두 거절 `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9-04 19:00   수정 2018-09-05 08:01

`방탄소년단 잡아라` 미국 도착에 섭외전쟁...모두 거절 `왜?`

방탄소년단이 월드투어를 위해 3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입국한 것을 계기로 미 방송가에서 이들을 섭외하려는 경쟁이 치열하다.

하지만 방탄소년단은 LA 체류 기간 언론 인터뷰 등의 일정보다는 공연에 매진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CBS 방송의 토크쇼 진행자이자 배우, 프로듀서인 제임스 코든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방탄소년단이 우리 쇼에 나와 세렌디피티를 불러줬으면 좋겠다"며 "`카풀 가라오케(프로그램 속 코너명)`에서 부를 수 있을까?"라고 썼다.

그러나 같은 날 미 ABC7 방송의 연예 리포터 조지 페나치오는 "이 소식을 알리게 돼 유감이지만, 오늘 방탄소년단이 LA에 있는 동안 모든 인터뷰 요청을 거절하기로 했다는 걸 알게 됐다"고 트윗했다.

페나치오는 "방탄소년단은 그들 쇼에 집중하길 원하고, 콘서트 외에 다른 건 아무것도 하고 있지 않다고 들었다. 그래도 난 여러분을 위해 콘서트를 열심히 취재하겠다"고 적었다.

그러나 `아미`(ARMY·방탄소년단 팬클럽)는 적극 환영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팬인 미국의 교육학자 라프란즈 데이비스는 트위터에 "그들에게 잘 된 일"이라며 "그래미 박물관에서 열리는 팬들과의 대화에서 더 많은 걸 이야기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적었다.

또 다른 팬은 "인터뷰가 취소돼 다행"이라며 "그들의 방송 출연을 원했지만, 아미로서 그들의 모든 결정을 존중한다. 그들에게 필요한 건 더 많은 휴식"이라고 말했다.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로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두번째로 정상을 차지한 방탄소년단은 월드투어를 위해 이날 LA에 도착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