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으로 성공할 MBTI

닫기

괴물신인 로시(Rothy), 성공적인 첫 DJ 신고식 ‘라이브부터 입담까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9-13 09:42  

괴물신인 로시(Rothy), 성공적인 첫 DJ 신고식 ‘라이브부터 입담까지’




괴물신인 로시가 데뷔 첫 DJ 신고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로시는 12일 밤 9시 방송된 네이버 V라이브 `캐스퍼라디오` 스페셜 DJ로 발탁, `로시의 립(Lip)밤`을 보이는 라디오로 진행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이날 로시는 옆집 동생같은 엉뚱 발랄한 매력과 친근한 화법, 본인의 노래부터 커버곡까지 다양한 장르의 곡을 라이브로 풍성하게 채우며 늦은 밤 힐링을 선사했다.

먼저 로시는 연습생부터 데뷔까지의 성장스토리를 담은 `History of Rothy` 영상을 공개하며, 가수 로시가 되기까지의 성장 과정을 솔직 담백하게 이야기하며 소통에 나섰다.

또한 첫 싱글 `Stars`와 현재 활동 중인 ‘버닝’ 어쿠스틱 버전을 라이브로 선보이는 것은 물론 로시의 플레이리스트를 통해 모닝콜로 듣기 좋은 음악, 샤워할 때 듣는 음악 등 다양한 주제로 자신의 추천곡을 공개하며 기타연주와 함께 라이브 실력을 뽐냈다.

특히 자신의 이름을 내 걸고 처음으로 발매한 싱글 ‘Stars’ 라이브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친 로시는 “공식적인 자리에서 이렇게 라이브를 들려드리는 게 처음이라 떨렸다. 처음으로 저의 목소리를 들려드린 곡인데, 이렇게 정식 데뷔를 하고 난 뒤에 들려드리게 되니 울컥하다. 소름 돋는다"고 남다른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로시는 첫 DJ 도전에도 불구하고 풍성하고 알찬 90분을 혼자 이끌며 호평을 얻는데 성공했다.

로시는 `가요계 레전드` 신승훈이 제작한 첫 솔로 여가수로, 지난달 30일 첫 미니앨범 `Shape of Rothy`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버닝`으로 정식 데뷔하며 새로운 실력파 솔로 여가수로 눈도장을 찍었다.

한편, 로시는 13일 Mnet ‘엠카운트다운’에 출연해 `버닝` 무대를 꾸민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