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뇌종양 제거했는데도 몸이 바뀐 이유리X엄지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2-08 07:32  

‘봄이 오나 봄’, 뇌종양 제거했는데도 몸이 바뀐 이유리X엄지원




‘봄이 오나 봄’이 다음 장면을 예측하기 어려운 속도감 있는 전개로 다시 한 번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이 종잡을 수 없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가운데 7일 방송된 9, 10회는 각각 닐슨 수도권 기준 9회 2.3%, 10회 2.3% 의 시청률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봄이 오나 봄’은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의 몸이 바뀌면서 정 반대의 삶을 살게 된 두 여인이 진정한 자아를 회복한다는 내용을 담은 판타지 코미디 드라마로, 시청자들의 높은 호평을 받으며 매회 화제의 중심에 서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자신의 몸을 영영 되찾지 못할 지도 모른다는 사실과 뇌에 종양이 있다는 것을 알게 김보미(이유리 분)와 이봄(엄지원 분)은 서로에게 이 사실을 털어놓게 됐고 두 사람은 자신과 서로에게 닥친 일에 절망하며 멘붕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이후 이봄의 머리뿐만 아니라 보미의 머리에도 종양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두 사람은 봄삼(안세하 분)에게 뇌종양이 체인지 약의 부작용이라는 사실과 종양을 제거하면 원래의 몸을 되찾을 수 있다는 말을 듣고 수술을 진행했고 종양이 제거되자 보미와 이봄은 거짓말처럼 원래 자신의 몸을 되찾게 됐다.

두 사람은 기뻐하며 원래의 삶으로 돌아갔고 결혼을 앞둔 보미 역시 약혼자인 진우(허태희 분)와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 하지만 신부 입장을 앞둔 보미가 갑자기 참을 수 없는 가려움을 느끼며 몸을 긁고 재채기를 하자 또 다시 이봄의 몸으로 둔갑해 체인지의 저주가 끝나지 않았다는 것을 알리며 다음 이야기를 예측하기 어렵게 만들었다.

이처럼 보미와 이봄의 몸이 체인지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는 다음 장면에서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흥미진진하게 만들며 TV로 지켜보는 이들의 몰입도를 높이는 동시에 시청자들을 극 내용에 빠져들게 만들며 호평을 이끌어 내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재방 보고 정주행 시작!’, ‘안 터지는 장면이 없네. 완전 웃겨요~’, ‘웃으면서 볼 수 있어서 좋아요 완전 힐링 드라마!’, ‘보미봄이 코믹케미 미쳤다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예측하기 어려운 내용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봄이 오나 봄’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