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이용진, `허세풀가동` 美친 대활약…시청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2-15 10:44  



`해피투게더4`에서 이용진이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이용진은 허세도 웃음으로 승화시키는 막강 토크력으로 `예능 복덩이`로 불리는 이유를 재확인시켰다.

이 같은 웃음 습격 속 `해피투게더4`는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이어갔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해피투게더4`의 수도권 시청률은 4.3%, 전국 시청률은 4.2%를 기록(2부 기준)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수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2019 예능PICK` 특집 1부로 꾸며져 남창희-이용진-양세찬-광희-B1A4 신우-러블리즈 미주가 출연했다. 이 가운데 이용진은 유재석의 새로운 `PICK`으로 등극하며 빛나는 활약을 펼쳤다.

이날 이용진은 절친 조세호의 `주적`으로 등극해 눈길을 끌었다. 바로 이용진이 조세호의 면면을 모두 폭로한 것. 이용진은 "조세호가 수틀리면 `호기심 천국 때를 알아?`라며 기수를 물어보곤 한다"며 `꼰대` 조세호를 증언했다. 이어 "조세호는 꼬왕이다. 꼬마 중에 왕"이고 덧붙여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조세호는 이용진을 향해 "유일하게 저와 대화가 잘 통한다고 생각했는데 오늘로써 너도 못 믿겠다"며 두 손 두발을 모두 들어 웃음을 더했다.

특히 이용진은 인기를 셀프 고백, "날 좋아한 여성분이 직업까지 바꾼 적이 있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이용진은 "피자 가게 알바를 하던 시절, 위층 직업사무소에 다니던 여성분이 날 좋아했다. 직업사무소가 없어지고 기공수련원이 생기자 그 분이 개량한복을 입고 나타났다"고 밝힌 것. 이에 주변에서는 MSG첨가 토크에 의심을 품기 시작했고, 진실 추궁에 나서 폭소를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이용진의 `습관성 허세`에 주변의 증언이 쏟아졌다. 이용진의 허세가 어마어마하다는 것. 이용진과 함께 홍콩 여행을 간 양세찬은 "영어를 잘 못하는 내게 `영어를 꼭 배우라`고 조언했다. 그러고 나서 화장실에 간 이용진이 치약 대신 쉐이빙 크림으로 양치를 하고 있었다"고 말해 안방극장을 폭소케 했다. 이어 "일본에서는 60만 엔(한화 약 600만원)을 60만원으로 잘못 보고 옷을 달라고 했다. 가격을 제대로 알고서는 `죄송마센`이라고 말하더라"며 이용진의 허당끼 넘치는 허세를 폭로해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이밖에도 이용진은 7년째 연애 중인 여자친구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용진은 "여행에서 크게 싸워 말 한마디 안 했다. 스쿠버다이빙을 하는 동안에도 신경전이 벌어졌다. 그 순간 여자친구가 화가 나 호흡기를 문 채로 내게 욕을 했다"고 밝힌 것. 이 같은 이용진의 화수분 같은 에피소드는 시청자들의 밤을 빈틈없는 웃음으로 꽉 채웠다.

이에 각종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말하는 에피소드마다 빵빵 터진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다음주 목요일(21일) 밤 11시 10분, `2019 예능PICK 특집` 2부가 방송될 예정이다.

`해투4` 이용진 (사진=KBS)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