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남길, 또 하나의 ‘인생캐’ 탄생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2-17 11:12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의 김남길이 또 하나의 인생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열혈사제’ 2회 방송에서는 해일(김남길 분)의 과거가 그려졌다. 10여 년 전 국정원 대테러 특수팀 요원이었던 해일은 팀장의 강압적인 지시에 납치된 아이들이 있는 벙커를 폭파하게 되고, 이로 인해 끔찍한 트라우마를 갖게 된 배경이 방송됐다.

나쁜 놈들까지 감싸 안아주려는 이신부(정동환 분)에게 “분노할 땐 분노해야죠! 우리의 축복 한 번이 나쁜 놈들 마음만 편하게 해주는데!”라며 대들고만 해일. 비참하게도 다음날 주검으로 돌아온 이신부를 본 해일은 가슴이 무너졌고,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 수사에 그만 경찰서를 엎고 말았다.

15일에 방송된 첫 회부터 김남길은 신부답지 않은 까칠함과 깡으로 무장한 가톨릭 사제 ‘김해일’이라는 인물로,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사제’ 캐릭터의 탄생을 알리며 시청률 13.8%(닐슨코리아 전국기준)로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이어 16일 방송에서도 열일한 비주얼과 함께 눈길을 끌었던 그의 정의구현 방식, 그리고 천연암반수급 통쾌함을 선사하는 액션이 더해진 김남길의 활약에 ‘또 하나의 인생캐릭터 탄생’을 기대케 했다. 특히, 아버지처럼 따르던 존재를 잃고 슬픔을 억누르던 그의 동공연기는 오히려 인물 내면에서 소용돌이치는 감정을 세밀하게 표현해 보는 이들에게 더욱 극대화시켜 전달했다는 평.

앞으로 우리의 불금과 불토를 거뜬하게 책임질 김남길의 활약에 “머리부터 발끝까지 온몸이 열일한다! 남길 하고 싶은 거 다 해~”, “액션하는 대존잘 사제라니! 오늘도 저를 구원하시네요”, “벌써 인생캐 경신했네요, 전 미카엘 신부님에 벌써 입덕완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다혈질 가톨릭 사제 김남길과 바보 형사 김성균이 살인 사건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 SBS ‘열혈사제’는 매주 금, 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