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도 안 듣는 `슈퍼 박테리아`, 담배 연기 노출되면 더 독해진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8-02 20:04  

"항생제도 안 듣는 `슈퍼 박테리아`, 담배 연기 노출되면 더 독해진다"



항생제가 잘 듣지 않는 슈퍼 박테리아가 담배 연기에 노출되면 더 독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바스(Bath) 대학의 마이셈 라베이 생화학 교수 연구팀은 슈퍼 박테리아가 담배 연기에 노출되면 스트레스를 받아 DNA에 변이를 일으키면서 항생제에 저항하는 힘이 더 커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1일 보도했다.

메티실린 내성 황색 포도상구균(MRSA: methicillin-resistant Staphylococcus aureus) 가운데 6개 변종을 골라 시험관에서 담배 연기에 노출시킨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담배 연기 노출에 의한 스트레스가 슈퍼 박테리아의 `SOS` 비상반응을 촉발, 희귀한 DNA 변이들이 나타나면서 항생제 리팜피신(rifampicin)에 대한 저항력이 더욱 강화되고 공격성과 생존능력이 증가했다.

흡연이 면역력을 손상시켜 감염에 더 취약하게 만든다고 하지만 이 결과는 담배 연기가 병원균의 DNA와 특성까지 바꾸게 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슈퍼 박테리아의 이러한 특이 변화가 혹독한 조건에 적응하는 이른바 `소 집락 변종(SCV: small colony variants)이라고 불리는 강인한 변종들을 탄생시키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실렸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