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적인가" 日 9,300명 서명…"수출규제 철회해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01 07:38   수정 2019-09-01 07:38

"한국이 적인가" 日 9,300명 서명…"수출규제 철회해야"



"아베 총리의 `한국을 상대하지 않겠다`는 정책이 향해 가는 곳은 평화 국가 일본의 종말이다"

31일 일본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 한국YMCA에서 열린 `한국이 적인가-긴급집회`에 350여명의 일본인이 참석했다.

◇ "아베 `한국 상대 않겠다`, 평화 국가 일본의 종말"

이날 집회는 지난달 말부터 `한국은 적인가`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철회를 촉구하는 온라인 서명운동을 진행한 일본인들이 오프라인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한국 때리기`에 대해 성토하는 자리였다.

집회에는 220석 규모의 행사장이 수용하기 힘들 정도로 사람이 많이 몰려 강당 앞 복도까지 가득 채웠고 일부는 복도에 서 있을 공간마저 없어서 발길을 돌리기도 했다.

서명운동을 주도한 인사 중 한 명인 와다 하루키(和田春樹) 도쿄대 명예교수는 집회에서 "아베 총리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반대하며 한국을 상대하지 않겠다고 결단한 뒤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수출 규제 조치를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와다 교수는 "이후 `지정학적으로 한국은 중요하지 않고, 중요한 것은 미일 동맹의 강화와 중일 관계의 안정적 유지`라고 주장하는 주간지 보도가 이어졌다"며 "아베 총리의 `한국을 상대하지 않겠다는 정책`이 향해가는 곳은 평화 국가 일본의 종말이다"라고 비판했다.

이타가키 유조(板垣雄三) 도쿄대 명예교수는 "2차대전의 가해국 중 뒤처리가 전혀 안 된 나라는 일본뿐"이라며 "이는 일본이 침략 전쟁, 식민지 지배 등 무엇 하나 확실히 반성을 안 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 취한 조치는 한국을 차별하면서 과거를 반성하지 않아 온 자세가 행동으로 드러난 것"이라며 "정부뿐 아니라 일본 시민 모두 (과거의 잘못을) 마주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치다 마사토시(內田雅敏) 변호사는 연단에 서서 "일본 정부가 그동안 일관되게 개인에 의한 보상청구권을 부정하지는 않았다"라며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해결이 끝났다`는 아베 정권의 주장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 정부는 한일청구권 협정 체결 뒤에도 사할린 잔류 한국인의 귀국과 피폭 한국인을 지원하는 등 협정을 수정·보완하는 행위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의 주최 측은 `한국은 적인가`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진행해 온 서명 운동의 참가자가 30일까지 9천300여명이라고 밝혔다.

와다 명예교수, 우치다 변호사 등 일본의 학자, 변호사, 언론인, 의사, 전직 외교관, 시민단체 활동가 등 78명은 지난달 25일 인터넷 사이트를 개설해 서명 운동을 벌여왔다.

이들은 성명에서 "일본 정부가 마치 한국이 `적`인 것처럼 다루는 조치를 하고 있지만, 이는 말도 안 되는 잘못"이라며 "아베 총리는 한국 국민과 일본 국민의 사이를 갈라놓고 양국 국민을 대립시키려는 것을 그만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명 운동 소식은 일본 언론에서는 거의 다뤄지지 않고 있지만, 입소문을 통해 확산하면서 이날 낮까지 26만961명이 방문했고 4천48개의 응원 글이 작성됐다.

이날 집회에서 만난 쓰쿠시 다케히코 씨는 "언뜻 여론조사만 보면 일본 여론이 아베 총리의 한국에 대한 조치를 지지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목소리를 들어내지 않은 많은 사람이 옳지 않은 행동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한국 대법원판결 등에 대해 제대로 된 사실을 일본인에게 더 많이 알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日남성, 韓여성 폭행하라" 망언 방송사

한편 이날 낮 민영방송 CBS의 나고야(名古屋) 본사와 도쿄(東京)지사 앞에서는 혐한(嫌韓) 발언을 여과 없이 내보낸 프로그램의 폐지를 촉구하는 항의 집회도 열렸다.

지난 27일 방송된 CBS의 와이드쇼(방담 형식의 정보 프로그램) `고고스마`에 출연한 다케다 구니히코(武田邦彦) 일본 주부(中部)대 특임교수는 한국에 여행 온 일본인 여성이 한국인 남성에게 폭행당한 사건을 거론하며 "일본 남자도 한국 여성이 들어오면 폭행해야 한다"라는 도를 넘는 발언을 했다.

이날 집회를 주최한 차별·혐오발언 반대 시민단체 `크랙(C.R.A.C.)`은 이 방송사 대표를 향해 발표한 항의문에서 "`고고스마`의 출연자가 민족차별과 성폭력을 선동했다"며 "하지만 사람으로서 용서할 수 없는 방송을 한 것에 대해 제작진이 어떤 책임을 질지 밝히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를 용서하지 않는다", "`고고스마` 폐지하라" 등의 플래카드를 들고 방송사에 항의했다.

디지털 전략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