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X박성웅X이설X이엘 반전매력 비하인드 공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01 10:02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X박성웅X이설X이엘 반전매력 비하인드 공개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가 소문난 케미를 뽐내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이하 악마가(歌)) 측은 1일 남다른 호흡으로 포텐을 터뜨린 정경호, 박성웅, 이설, 이엘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더 짜릿한 2막을 선사한 배우들의 반전매력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지난 방송에서 하립(정경호 분)은 목숨이 위태로운 아들 루카(송강 분)를 살리기 위해 악마 모태강(박성웅 분)을 찾아가 무릎을 꿇었다. 이에 악마는 당장 김이경(이설 분)의 영혼을 가져오라며 영혼 계약서를 건넸다. 악마의 덫에 빠진 하립은 결국 김이경의 영혼을 빼앗고자 결심했다. 그런 하립의 마음도 모른 채 따뜻하게 손을 내민 김이경. 엇갈린 마음으로 서로를 안은 두 사람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하며 예측할 수 없는 이들의 운명에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 속 정경호, 박성웅, 이설, 이엘의 훈훈한 케미스트리는 보는 이들을 절로 미소짓게 만든다. 극 중 영혼 계약자와 악마로 끊임없이 대립하고 있지만, 현실에서는 소문난 ‘소울메이트’인 정경호와 박성웅. 두 사람이 함께하는 촬영 현장은 언제나 웃음이 끊이질 않는다. 이설과 이엘 역시 이에 버금가는 다정한 케미로 눈길을 끈다. 바라만 봐도 즐거운 네 사람의 촬영장 뒷모습에서 ‘꿀호흡’의 비결을 엿볼 수 있다.

이어진 사진 속 70년대 스타일도 찰떡같이 소화하는 정경호의 ‘심쿵’ 비주얼이 설렘을 유발한다. 지난 9회에서 김이경과 함께 무대에 오르며 진짜 자신을 찾은 듯 몰두했던 하립. 과거와 현재를 잇는 무대는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박성웅 역시 악마의 카리스마를 벗은 반전 미소로 촬영장을 밝히고 있다. 아버지 공수래(김원해 분)와의 갈등이 전면에 드러나며, 더욱 사악해지기 시작한 악마. 하립의 운명을 손에 쥔 모태강의 다음 행보는 궁금증을 증폭하고 있다.

하립의 뜻대로 스타가 되어가는 김이경이 정말 추락하게 될지도 초미의 관심사다. 이설은 음악을 시작하면서 한층 밝아진 김이경처럼 환한 웃음을 선보이고 있다. 회를 더할수록 매력을 발산하는 이설의 활약이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또 다른 사진 속 악마의 심장도 뛰게 한 이엘의 모습도 이목을 끈다. 카리스마 대표 지서영다운 직진으로 악마에게 한 걸음 더 다가선 이엘. 그녀가 달라진 모태강의 비밀을 알아챌 수 있을지도 궁금해진다.

‘악마가’ 제작진은 “하립의 영혼 사수기가 절정에 달하면서 예측 불가한 반전도 계속된다. 정경호, 박성웅, 이설, 이엘의 시너지가 ‘악마가’의 이야기에 감동과 웃음, 공감을 입혀내고 있다. 한층 물오른 연기 시너지로 선보일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