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강미나 종영 소감 “한여름 밤의 꿈처럼 정말 달콤했던 꿈에서 깬 느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02 08:45  

‘호텔 델루나’ 강미나 종영 소감 “한여름 밤의 꿈처럼 정말 달콤했던 꿈에서 깬 느낌”




‘호텔 델루나’ 강미나가 꽉 채운 존재감으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

강미나가 출연한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독특하고 매력적인 소재와 화려한 배경, 완성도 높은 CG로 첫 방송부터 마지막 방송까지 뜨거운 화제를 모은 작품.

극중 강미나는 기구한 사연이 숨어있는 똑똑하고 당찬 여고생이자 지배인 구찬성(여진구 분)의 자리를 호시탐탐 노리는 인턴사원 김유나 역으로 출연,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과 통통 튀는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유나는 영혼이 없는 몸에 다른 사람의 영혼이 들어가 살고 있다는 독특한 설정으로 등장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고, 자신과 같이 억울하게 죽은 귀신들을 위해 용기 있게 나서거나 구찬성에게 당차게 맞서는 등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선을 압도했다. 뿐만 아니라 자신을 이해하고 아껴준 지현중(표지훈 분)을 향한 솔직하고 한결같은 마음을 보여주며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강미나는 귀여운 비주얼부터 빈틈없는 존재감, 당차고 솔직한 직진 매력까지 3박자를 고루 갖추며 드라마의 활력을 불어넣었다. 특히 그동안 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 `계룡선녀전’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독보적인 캐릭터를 완성해왔던 강미나가 다시 한 번 인생 캐릭터를 경신시켰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강미나는 “먼저 호텔 델루나를 시청해주시고 많은 사랑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하며 “델루나의 막냉이로 지낼 수 있어서 행복했던 시간이였구요. 한여름 밤의 꿈처럼 정말 달콤했던 꿈에서 깬 느낌이 들어요”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많은 것을 배워가는 작품이었어요. 촬영하는 내내 촬영장이 즐거웠고,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아요. 모든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고생하셨습니다. 많은 사랑 주셔서 행복하고 감사합니다”라고 다시 한 번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엔딩까지 꽉 채운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선사했던 강미나가 앞으로 어떤 작품과 캐릭터로 돌아올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