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빈, ‘골든마이크’ 준결선 진출 쾌거…“자신만의 색깔 입힌 무대” 호평 일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02 08:51  

강수빈, ‘골든마이크’ 준결선 진출 쾌거…“자신만의 색깔 입힌 무대” 호평 일색




트롯가수 강수빈이 음악적인 역량을 고스란히 발휘하며 ‘골든마이크’ 준결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최근 방송된 KNN 예능프로그램 ‘K트롯 서바이벌 골든마이크(이하 골든마이크)’에서는 준결선 라운드 진출자를 가리기 위한 본선 2라운드 마지막화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강수빈은 안소예와 1:1 데스매치를 펼쳤다. 강수빈은 김연자의 ‘수은등’을 선곡, 민요를 전공한 자신의 장점을 백분 살린 편곡과 청아하면서도 힘있는 보이스, 탁월한 가창력으로 박수갈채를 이끌었다.

앞서 국악을 베이스로 한 정통 트롯과 귀여운 콘셉트의 무대를 선보인 강수빈은 이번 데스매치에서는 180도 다른 스타일의 무대로 심사위원들과 안방극장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강수빈은 심사위원들에게 “이전 라운드보다 훨씬 좋은 무대였다. 원곡자 김연자가 전혀 보이지 않았다”, “어려운 블루스 곡을 잘 소화했다. 자신만의 색깔을 가지고 노래를 정말 잘 해줬다”라는 극찬 세례와 함께 5:2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며 준결선에 진출했다.

무대를 마친 강수빈은 데스매치 상대인 안소예에게 “나보다 더 무궁무진하다. 앞으로 활동도 나와 같이 열심히 했으면 좋겠다. 고맙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강수빈은 중앙대학교 음악극과 학사 출신으로, 지난 2013년 첫 번째 싱글 ‘아리고 쓰리고’로 데뷔했다. 강수빈은 ‘하이(Hi)’ ‘며느리’ ‘세월은 세월대로’ ‘씨름왕 만만세’ 등 한국의 정서가 묻어나는 트롯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강수빈이 출연 중인 ‘골든마이크’는 매주 금요일 저녁 8시55분 부산경남 KNN, 유튜브 채널 ‘캐내네 트로트’에서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