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서 `식용곤충 요리` 식당 오픈…`애벌레 파스타` 1접시당 가격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03 23:10  

남아공서 `식용곤충 요리` 식당 오픈…`애벌레 파스타` 1접시당 가격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식용곤충`으로 만든 요리만을 판매하는 식당이 처음으로 문을 열었다고 로이터통신이 3일(현지시간) 전했다.

남아공 셰프인 마리오 바너드는 지난 7월 케이프타운 교외 우드스톡에 `곤충 체험`(Insect Experience)이라는 이름의 식용곤충 요리 팝업(임시로 운영하는) 식당을 개점했다.

바너드는 곤충 식품을 만드는 현지 스타트업 `고메 그럽`(Gourmet Grubb)과 손잡고 식당을 운영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고메 그럽은 파리의 일종인 동애등에(black soldier fly) 유충으로 만든 유제품 대체품 엔토밀크(EntoMilk)를 사용한 아이스크림 등을 판매하는 기업이다.

바너드는 두 달 전 고메 그럽 측 사람들을 만나 논의한 결과 사람들이 곤충을 온전한 형태로 먹는 것은 좋아하지 않는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가루 형태로 만들어 고급 요리(gourmet dish)로 탄생시키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만 모험을 즐기는 손님들은 밀웜(갈색거저리 애벌레) 등의 벌레 한 접시씩을 즐길 수도 있다. 이미 일부 아프리카 나라들에서는 `별미`로 여겨지는 말린 모파인 벌레(mopane worm)도 제공된다.



토마토 칠리 처트니(채소에 향신료를 넣어 만드는 인도식 소스)와 함께 나오는 모파인 벌레 튀김이나 구운 마늘 칠리소스가 곁들여진 동애등에 버터 넛 라비올리(만두처럼 속을 채운 파스타의 일종) 등의 가격은 50랜드(약 4천원)로 매겨졌다.

버나드는 팝업 식당이 생각보다 잘 되고 있어 원래 예정했던 기간을 훌쩍 넘어 11월까지 운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곤충 요리가 "환경에도 좋을뿐더러 미래의 음식"이라고 찬사를 보내며 앞으로 곤충 맥주나 비스킷, 심지어 애견 사료까지 만들어 보고 싶다고 말했다.

식용곤충은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작은 가축`이라고 지칭할 만큼 식량난을 해소할 미래 식량자원으로 주목받는다.

FAO는 현재 전 세계 약 20억 명이 곤충을 먹고, 1천900여 종의 곤충이 식용으로 쓰이고 있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