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멀티골` 조지아와 2-2 무승부...이강인 데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06 00:53  

`황의조 멀티골` 조지아와 2-2 무승부...이강인 데뷔



한국 축구가 유럽의 `복병` 조지아와 공방 끝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한국은 5일(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 파티흐테림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지아와 평가전에서 황의조(보르도)가 두 골을 터뜨렸지만 2-1로 앞선 후반 막판 동점 골을 허용해 2-2로 비겼다.

이로써 벤투호는 올해 1월 아시안컵 8강 카타르전 0-1 패배 이후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5경기 연속 무패(3승 2무) 행진을 이어갔다.

벤투호는 작년 8월 출범 후 총 17경기에서 10승 6무 1패를 기록하게 됐다.

한국은 10일 오후 11시 투르크메니스탄의 아시가바트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월드컵 2차 예선 1차전을 벌인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토트넘)과 이정협(부산)을 투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운 3-5-2 포메이션을 들고나왔다.

또 한국 축구의 기대주 이강인(발렌시아)이 권창훈(프라이부르크)과 나란히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FIFA 랭킹은 한국이 37위로 조지아(94위)로 57계단이 높았지만, 조지아가 높이와 파워를 앞세워 팽팽하게 맞섰다.

볼 점유율에서 74%-26%로 앞선 조지아가 한국의 결정적인 실수를 놓치지 않고 먼저 골문을 열었다.

한국이 공격을 전개하던 전반 40분 권창훈이 카자이쉬빌리에게 공을 뺏겼다.

카자이쉬빌리는 한국의 수비수를 따돌린 뒤 왼쪽 측면으로 깊숙이 침투한 자노 아나니제에게 패스했다.

아나니제는 반대편 골망을 노리고 오른발로 감아 찼고, 포물선을 그린 공은 그대로 오른쪽 골문을 꿰뚫었다.

벤투 감독은 후반 들어 이정협 대신 황의조, 백승호 대신 정우영(알사드), 박지수 대신 김영권(감바 오사카)을 교체 투입했다.

3명을 바꾸고도 3-5-2 전형을 유지한 한국이 경기의 흐름을 가져왔고, 교체 기용된 `벤투호의 황태자` 황의조가 투입된 직후 득점포를 가동했다.

황의조는 후반 2분 손흥민이 오른쪽 페널티 지역에서 크로스를 올려주자 문전으로 달려들며 왼발을 갖다 댔다. 황의조의 발을 맞고 방향이 꺾인 공은 그대로 조지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1-1 균형이 이어지자 벤투 감독은 후반 26분 이강인 대신 김보경(울산)을 투입해 공세를 강화했다.

지루한 공방전을 이어가던 후반 40분 황의조가 다시 한번 해결사로 나섰다.

황의조는 이동경이 후방에서 길게 올려준 공을 김진수가 헤딩으로 패스하자 헤딩슛으로 조지아의 골문을 갈랐다.

그러나 벤투호 태극전사들의 뒷심 부족이 아쉬웠다.

한국은 후반 45분 수비수가 순간적으로 놓친 기오르기 크빌리타이아에게 동점 골을 내줘 결국 2-2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