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10·노트9·노트8 등 ‘노트 시리즈’ 반값 할인…온라인 대란 재점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15 00:00  

갤럭시노트10·노트9·노트8 등 ‘노트 시리즈’ 반값 할인…온라인 대란 재점화



국내 첫 폴더블 폰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가 출고가 239만 8000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찍은 가운데, 이통 3사는 공시지원금을 최대 20만 원대로 책정해 앞에 출시한 5G 모델들과의 다른 양상을 보인다.

갤럭시S10 5G는 출시 당일 최대 54만 6000원, LG전자의 LG V50 ThinQ는 77만 3000원의 공시지원금이 책정됐다. 최근 출시한 갤럭시노트10의 공시지원금은 최대 45만 원이다.

가격 보다는 제품 자체에 희소성이 있고, 얼리어댑터 이용자 위주로 수요가 탄탄해 공시지원금이 적게 책정되도 판매가 잘 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갤럭시폴드는 높은 가격에도 빠르게 팔려나갔다. 출시 전날인 5일 SKT 텔레콤과 KT에서 사전예약을 시작한 지 10~15분 만에 모든 물량이 완판되면서 이목을 끌었다.

이러한 가운데, 민족 대명절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온라인상에서 갤럭시노트10을 비롯해 갤럭시노트9, 노트8 등 ‘갤럭시노트 시리즈’ 의 가격이 대폭 인하하여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온라인 스마트폰 공동 구매 카페 ‘폰의달인’ 이 이통 3사의 공시지원금에 카페 자체 할인을 더해 판매 가격을 대폭 낮춘 것. 폰의달인은 회원 수 49만 명이 활동 중인 카페로 사전예약, 효도폰, 학생폰 판매, 제조사별 특가 프로모션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여 블로그, 포스트, 언론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다양한 채널에 소개되기도 했다.

폰의달인은 추석 연휴 기간을 맞이하여 갤럭시노트10을 256GB 용량 기준 SKT, KT, LG 유플러스 이통 3사 40만 원대 동시 판매를 진행 중이며, 전작 갤럭시노트9는 128GB 기준 10만 원대, 512GB 모델은 20만 원대에 판매한다. 또한, 갤럭시노트8은 512GB 대용량 모델로 7만 원대에 재고 정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폰의달인 관계자는 “최근에 출시한 갤럭시폴드의 가격이 너무 높게 책정되자 극히 일부를 제외하고 대부분 갤럭시노트10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갤럭시노트10은 출고가 139만 7천 원으로 폴드보다도 현저히 낮은 출고가와 28만 원~45만 원대의 높은 공시지원금으로 여기에 추가 할인까지 더하면 상당히 낮은 금액에 구매할 수 있다. 이 부분을 고려해 추석 연휴를 맞이하여 특가 판매에 돌입했다.” 라고 전했다.

현재 폰의달인에서 진행 중인 노트 시리즈 특가 판매는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면서 잠잠했던 온라인 시장에 재점화 하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자세한 정보는 네이버 카페 ‘폰의달인’ 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