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최대 '성수기' 온다...반격 노리는 K뷰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16 17:43  

中 최대 '성수기' 온다...반격 노리는 K뷰티

    <앵커>

    10월 초 중국 황금연휴 기간인 국경절에 이어 11월 11일 광군제까지, 중국 최대 쇼핑시즌이 다가왔습니다.

    J뷰티에 중국 화장품 시장의 왕좌를 내준 K뷰티는 하반기 '중국 화장품 판매 최대 성수기'를 공략해 본격적인 반등을 노린다는 계획인데요.

    전민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광군제에서 아모레퍼시픽 설화수의 대표 제품 '윤조에센스'는 티몰(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 오픈 60초 만에 1만개가 매진됐습니다.

    LG생활건강은 광군제 시즌에 '후'의 인기 제품인 '천기단 화현 세트' 6만1천개를 팔아치웠습니다.

    지난해 11월 11일 광군제 하루 동안 이뤄진 소비 규모는 한국 화장품 산업 규모와 비슷한 수준인 35조원.

    국내 화장품 업계가 '광군제' 마케팅에 사활을 걸고 있는 이유입니다.

    J뷰티에 밀려 중국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K뷰티는 역대 최대 규모로 예상되는 올해 광군제를 발판 삼아 반격을 노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화장품 업계 관계자

    "올해 광군제는 역대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돼 업계에서도 주목하며 준비를 하고 있다. 광군제를 기점으로 매출이나 마케팅에서도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연초부터 전담팀을 구성해 설화수·헤라 등 대표 럭셔리 브랜드의 세트나 전용제품 프로모션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LG생활건강도 별도 패키지를 만들어 판매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며 애경산업 역시 별도 기획세트를 구성한다는 방침입니다.

    중소업체들의 움직임도 분주합니다.

    올해 처음으로 광군제에 진출하는 네오팜은 슈퍼 왕홍(크리에이터)과의 방송 등 인플루언서 마케팅 강화에 나선다는 전략입니다.

    티몰 글로벌에서 내수까지 온라인 판매망을 넓힌 클리오도 광군제를 통해 중국 현지 법인 사업 규모를 한 단계 끌어올리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웠습니다.

    대 중국 화장품 수출도 지난달 29% 성장하는 등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이번 쇼핑 대목을 제대로 잡느냐가 중국 내 'K뷰티' 부활의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한국경제TV 전민정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