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노래를 들려줘’ 홍승희, 연우진에게 결정적 단서 제공 ‘사건 판도 뒤집히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18 10:18  

‘너의 노래를 들려줘’ 홍승희, 연우진에게 결정적 단서 제공 ‘사건 판도 뒤집히나?’




KBS2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가 사건의 새 국면을 맞을 전망이다.

이번주 방송된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윤(연우진 분)은 윤영길(구본웅 분) 사망용의자로 몰려 구속영장을 받지만, 오래지않아 구속적부심으로 풀려났다.이어 윤영길 사망사건을 파헤치던 윤은 그 범인이 주완(송재림 분)일거라 심증을 굳히고,오케스트라 기획실 대리 양수정(홍승희 분)을 만났다.

윤은 어쩐지 수상한 기색이 역력한 수정을 보고, 윤영길 사망 당시 그 자리에서 목격했을 거라 짐작해 대화를 시도했다.그러나 수정은 주완을 좋아해서 감싸주는 거냐는 윤의 질문에 발끈하며 “감싸긴 누가 감싸요? 그런 거 아니예요. 그게.. 너무 무서워서...”라는 말을 남기고 자리를 떠 버렸다.

이어 윤을 구하고 다친 이영, 그리고 그 옆에서 괴로운 마음에 몸서리치는 윤에게 때마침 도착한 수정의 문자.“이건 내가 아니라, 윤씨가 갖고 있는 게 맞을 것 같아요. 제가 겁이 많아 이렇게 밖에 못해요. 미안합니다.”라는 내용과 함께 주완에게 밀쳐져 난간 아래로 떨어지는 영길의 모습이 찍힌 영상이 첨부된 것.

이에 미궁 속에서 제자리 걸음만 하던 사건이 수정의 용기로 인해 새로운 판도를 맞이하게 될 것으로 보이며, 스토리 막바지 흐름에 박차를 가했다. 더불어 윤의 추리 끝에 오케스트라 익명게시판을 정복한 ‘유다’의 실체가 수정으로 초점이 모아지며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높아졌다.

한편 홍승희 출연의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다음주에 종영을 맞이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