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일전자 미쓰리’, 현실 공감 저격 5분 하이라이트 공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19 08:34  

‘청일전자 미쓰리’, 현실 공감 저격 5분 하이라이트 공개




‘청일전자 미쓰리’가 이보다 현실적일 수 없는 공감을 풀장착하고 출격한다.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측이 지난 18일 웃음과 눈물, 공감으로 꽉 채운 5분 하이라이트를 공개하며 기대를 뜨겁게 달궜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우리 주변 어디에나 있을 법한 평범한 사람들의 특별한 성장기이자, ‘웃픈’ 성장기가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공감, 잔잔한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날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은 언제나 ‘맑음’일 것만 같았던 청일전자와 말단경리 이선심(이혜리 분)의 평범한 일상에서 시작된다. 뭐만 했다 하면 ‘미쓰리’를 찾아대는 직원들부터 까칠한 유진욱(김상경 분) 부장의 ‘버럭’까지, 짠내를 유발하는 극한 청춘 이선심의 하루가 공감을 자극한다. 누구보다 열심히 살지만, 누구 하나 알아주지 않는 미쓰리. 그를 향한 구지나(엄현경 분)의 달콤한 유혹이 심상치 않다. “찌질한 ‘미쓰리’는 때려치우고, 당당한 주식 부자 이선심으로 거듭나란 의미로 내 주식의 딱 반을 너한테 넘길게”라는 구지나의 말 한마디에 회사의 주주로 거듭난 이선심이지만, 행복을 누릴 새도 없이 찾아든 청일전자의 위기에 파란만장 미쓰리의 고군분투가 시작된다.

이선심의 ‘구세주’로 거듭나는 유진욱 부장의 모습도 흥미를 유발한다. 후임 사장을 뽑는 자리에서 “왜 저는 안 되는데요? 이 회사 대표, 제가 한번 해보겠습니다!”라는 만취 선언으로 졸지에 청일전자의 대표에 등극한 이선심은 온갖 ‘무시’와 ‘무지’ 속에도 회사를 살리겠다는 일념 하나로 온몸을 던진다. 그런 이선심의 뒤를 지키는 반전의 ‘츤데레’ 멘토 유진욱의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여기에 협력업체인 청일전자를 살린다는 명목하에 파견된 ‘TM전자’ 박도준(차서원 분)의 등장도 흥미진진하다. 직원들의 정리해고도 불사하겠다는 냉철한 판단력의 박도준과 불같은 성격의 유진욱 부장의 팽팽한 대립 구도 역시 극의 재미를 더한다.

무엇보다 삶을 버티며 살아가는 청일전자 패밀리의 이야기는 현실 공감을 자극했다. “어떻게든 한번 살아보겠다고 발버둥 치는데 ‘죽어라, 죽어라’ 난리네”라는 워킹대디 송영훈(이화룡 분) 차장의 한탄 섞인 내레이션에 이어, 자신보다 남편과 자식이 먼저인 ‘엄마’이자 작업반장 최영자(백지원 분), 실직 위기에 뜻밖의 이별을 맞은 명인호(김기남 분) 대리의 모습까지 지극히 현실적인 이들의 모습이 뭉클함을 자아냈다. 특히, “오갈 데 없는 진상들만 남은 거 뻔히 알면서 회사야 어떻게 되든 자기만 살겠다 이거야?”라는 원망 어린 목소리에 “내가 지금 회사에 대한 책임감까지 가질 주제가 안 돼서 말입니다”라는 유진욱 부장의 현실적인 대답이 깊은 여운을 남겼다. 때로는 치열한 삶 속에 서로에게 상처를 주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위로를 주고받으며 ‘함께’ 살아가는 그들의 이야기가 더욱 기다려진다.

영상이 공개되자 시청자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5분 하이라이트에 눈물, 공감, 웃음이 다있다”, 사장이 된 미쓰리의 성장기 기대”, “선심이 파이팅! 내가 괜히 같이 울컥하네”, “혼자 길에서 우는 선심이 보고 나도 같이 울었다”, “이혜리, 김상경의 꿀조합만으로도 봐야 할 이유는 충분”, “‘미생’ 느낌이 물씬 난다! 웃겼다 울렸다~!”, “5분짜리 영상만으로 진한 감동이 밀려온다” “캐릭터 맛집이다! 청일전자 사람들 모두 너무 궁금함”, “배우들 연기 자체만으로도 꿀잼!”, “첫 방송까지 어떻게 기다리나” 등의 반응으로 기대를 나타냈다.

한편, ‘청일전자 미쓰리’는 OCN ‘38사기동대’, ‘나쁜 녀석들-악의 도시’ 등에서 통쾌한 웃음을 녹여낸 짜임새 있는 연출로 호평받은 한동화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박정화 작가가 집필을 맡아 공감력 높인다. 오는 25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