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때문에"...문 대통령 지지도 취임 후 최저 43%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19 09:57   수정 2019-09-19 10:15

"조국 때문에"...문 대통령 지지도 취임 후 최저 43%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40%대 초반으로 내려앉으며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발표됐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6∼18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천7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2%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3.4%포인트 내린 43.8%(매우 잘함 26.2%, 잘하는 편 17.6%)로 집계됐다.

이는 리얼미터 조사 기준으로 문 대통령 취임 후 최저치다. 기존 국정수행 지지도 최저치는 반년 전인 3월 2주차 44.9%였다.

국정수행 부정평가는 3.0%포인트 오른 53.0%(매우 잘못함 41.1%, 잘못하는 편 11.9%)로 취임 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9.2%포인트로 벌어졌다.

모름·무응답은 0.4%포인트 늘어난 3.2%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하락에 대해 리얼미터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가족과 관련한 구체적인 검찰 수사내용이 언론 보도를 통해 지속적으로 확산한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49.0%→40.9%), 광주·전라(71.2%→63.7%), 대전·세종·충청(49.5%→42.6%), 경기·인천(48.2%→43.3%)에서, 연령별로는 30대(60.3%→48.5%), 20대(48.7%→43.7%), 40대(60.0%→56.8%), 50대(45.1%→42.6%)에서 국정지지도가 상당폭 하락했다.

반면 대구·경북(32.3%→39.0%)과 60대 이상(30.2%→32.4%)에서는 상승했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1.3%포인트 내린 38.2%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은 2.0%포인트 오른 32.1%, 바른미래당은 0.8%포인트 오른 6.0%였다.

정의당은 1.0%포인트 내린 5.2%로 나타났다.



또한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여론이 긍정적인 여론을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가 지난 18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4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조 장관 임명이 `잘못한 결정`이라는 응답은 55.5%로 `잘한 결정`이라는 응답 35.3%보다 많았다.

모름·무응답은 9.2%였다.

다만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릴레이 삭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등 보수 야당의 `조국 퇴진` 투쟁을 두고는 반대 여론이 찬성 여론보다 높았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8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4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반대 응답은 52.4%(매우 반대 38.6%, 반대하는 편 13.8%)였다.

찬성 응답은 42.1%(매우 찬성 24.5%, 찬성하는 편 17.6%)로 조사됐다.

모름·무응답은 5.5%였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