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김재영, 연민 폭발 구치소 면회 현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25 14:13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김재영, 연민 폭발 구치소 면회 현장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김재영이 수감자와 면회자의 신분으로 구치소에서 맞대면한 연민 폭발 구치소 면회 장면으로 눈물샘을 자극한다.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재벌기업 데오가(家)의 총수 자리,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 드라마. 김선아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 하녀, 그리고 다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나면서 데오가 여제 자리를 노리는 치열한 욕망의 소유자 제니장 역을, 김재영은 제니장이 운영하는 J부티크 변호사이자 제니장에게만 따뜻함을 보이는 순정남 윤선우 역을 맡아, 데오가와 관련된 복수와 욕망, 순애보를 그리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무엇보다 지난 2회에서는 ‘국제도시개발사업’의 키를 쥐고 있는 융천시장 도준섭(김법래)이 요트 마약 살인사건의 동영상을 가진 자에 의해 협박을 당하면서 위예남(박희본)을 배신하고, 제니장(김선아)과 손을 잡는 장면이 펼쳐졌다. 그로 인해 제니장과 윤선우(김재영), 그리고 엄마의 실종으로 얽히게 된 이현지(고민시)까지 동영상 협박범을 뒤쫓게 됐던 것. 과연 제니장이 진짜 동영상 협박범을 잡고, ‘국제도시개발사업’의 우위를 차지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와 관련 25일 방송될 3회에서는 김선아-김재영이 애틋함이 뚝뚝 묻어나는 구치소 면회 장면으로 가슴 시린 슬픔을 그려낸다. 극중 제니장이 화려한 언변은 물론 액션까지 넘나들며 의뢰인들의 사건을 처리하던 J부티크 윤변호사에서 수감번호 2197이 적힌 미결수복을 입고 구치소에 수감된 윤선우를 찾아온 장면. 윤선우를 바라보는 제니장이 평소와는 다르게 동요로 들끓는 모습을 설핏 드러낸 가운데, 파리한 안색의 윤선우가 묵묵히 제니장을 쳐다보는 모습이 펼쳐지면서, 윤선우가 구치소에 수감이 된 이유는 무엇일지, 두 사람 사이 흐르는 아련한 분위기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김선아와 김재영의 연민 가득 면회 장면은 송파구에 위치한 성동 구치소에서 촬영됐다. 특히 오프닝 초반 담겼던 구치소 출소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이미 성동 구치소에서 촬영을 진행했던 김선아는 현장이 익숙해진 듯 웃음기 가득한 모습으로 현장을 이끌며 분위기를 돋웠다. 미결수 복을 입은 촬영이 긴장되는 듯 했던 김재영 역시 이내 김선아의 도움으로, 여느 때와 같은 친밀한 케미를 터트리며 부담감을 녹여냈다.

이어 촬영에 들어간 두 사람은 각기 가진 감정을 최대한 억누른 채 서로를 안심시키려 애쓰는 고도의 내면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김재영은 애틋한 눈빛으로 바라보다 이내 감정을 숨기고 마는 김선아의 연기에 호흡을 맞춰, ‘나는 괜찮아. 걱정하지 마’라는 윤선우의 마음을 마인드 콘트롤로 되새기며, 절제된 감정 연기를 소화해냈다. 두 사람의 열연으로 큰 눈물과 포효 없이도 가슴이 시린, 애절한 장면이 완성됐다.

제작진 측은 “극중 김선아-김재영이 서로에게 소중한 존재임을 다시 한번 각인시키는 중요한 장면”이라며 “김선아와 김재영의 열연으로 애절함의 농도가 깊어진, 명장면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25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