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종영 소감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힘과 조금 더 단단해질 수 있는 용기를 얻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26 09:10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종영 소감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힘과 조금 더 단단해질 수 있는 용기를 얻었다"




차은우가 26일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의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판타지오 공식 SNS 채널에는 ‘신입사관 구해령’ 마지막 회 대본을 들고 있는 모습과 마지막 촬영 후 꽃다발을 들고 살포시 미소를 머금은 차은우의 사진이 종영 소감과 함께 공개되어 눈길을 끈다.

“처음 시놉시스와 대본을 보면서 `도원대군 이림`을 상상하고 설레었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마지막 인사의 시간이 왔다”고 이림과의 첫 만남을 떠올린 차은우는 “‘이림’이라는 캐릭터가 애틋하고 특별했던 만큼 이림의 이야기를 잘 전달하고 싶었다. 그만큼 스스로에 대한 아쉬움도 남아있지만, `이림`이란 인물이 시청자분들께 공감 받고 사랑받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달려왔다. 이림을 만나 행복했던 기억과 따뜻한 추억은 나의 가슴에 오래도록 남을 것 같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이어 "더운 여름날 같이 땀 흘려가면서, 울고 웃으며 소중한 추억을 함께한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을 비롯한 우리 배우 선배님들 정말 너무 고맙습니다.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하고 행복한 시간들이었습니다"고 6개월여 동안 동고동락한 `신입사관 구해령`팀에 감사 인사를 덧붙였다. 차은우는 "`신입사관 구해령`이란 작품은 저에게 많은 것을 남겨주었다. 작품을 하면서 보고 듣고 느끼며 배운 많은 것들이 있기에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힘과 조금 더 단단해질 수 있는 용기를 얻었다"며 "모든 면에 서툴렀던 이림이 자신의 진심을 발견하고 이해하면서 성장해나간 모습처럼 저도 하나하나 발전하면서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할 테니 지켜봐달라"고 작품을 마친 애틋한 소감을 진솔하게 전했다.

끝으로 "지금까지 `신입사관 구해령`을 사랑해주신 모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리며, 제 곁에서 언제나 든든한 힘과 울타리가 되어준 우리 아로하(아스트로 팬클럽) 너무 고맙습니다"라며 드라마를 사랑해준 시청자와 팬들에 대한 고마움의 인사를 잊지 않았다.

차은우는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궁궐에 갇혀 사는 고독한 모태솔로 왕자이자 궁 밖에서는 인기 절정의 연애 소설가인 도원대군 이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구해령(신세경)을 만난 후 궁궐 밖 세상과 마주하면서 진짜 왕자로 성장해가는 모습을 차분하게 그리며 시선을 모았다. 그뿐만 아니라 기존의 로맨스 공식을 뒤집는 새로운 매력의 신개념 왕자 이림과 회가 거듭될수록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 차은우는 구해령을 향한 거침없는 직진과 귀여운 연하남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로맨스 판타지를 선사, 설렘 지수를 높이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차은우가 출연하는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늘 밤 8시 55분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