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한일전 시청률 15%…한국시리즈의 2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1-18 12:12  

`프리미어12` 한일전 시청률 15%…한국시리즈의 2배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최종전에서 패배한 한국 야구대표팀이 결승에서도 일본에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18일 SBS에 따르면 전날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결승전은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끌며 2019년 한국 시리즈보다 약 2배 높은 시청률 15%(가구 시청률, 이하 서울 수도권, 닐슨 기준)를 기록했다. 양현종 선수와 야마다 선수의 8구까지 가는 장면에서 순간 최고 시청률 21.5%를 기록했으며, 마케팅 주요 타깃인 20-49세 시청률은 6.9%를 기록했다.

지난 16일 한일전 첫 경기에 나선 투수 기시 다카유키 및 무라타 요시노리 코치는 "나를 내일 경기를 위해 버리는 돌로 쓰라", "한국 타자들이 어떤 공을 잘 치는지, 못 치는지 반응 보기 위한 연습경기였다"며 첫 경기는 결승을 위한 준비였다고 말했다. 이에 SBS 이승엽 해설위원은 "좋은 경기를 하면 서로 칭찬하면서 인정해야 함에도 국가를 대표하는 대회에서 그런 자세는 옳지 않다. 기시 선수의 인터뷰를 보니 결코 좋은 성품의 선수로 성장할 수 없다"며 강하게 질책했다.

이에 응답이라도 하듯 한국 선수들은 경기 초반부터 홈런 두 방을 기록, 3점을 선취하며 1회 초를 마쳤다. 그러나 2회에 허용한 역전 3점 홈런을 극복하지 못하고 5:3으로 패하며 일본에 대회 우승을 넘겨줬다.

결승전에서 양현종에게 결정적인 3점 홈런을 뽑은 야마다 선수는 8구까지 가는 접전 끝에 자신이 노렸던 공을 왼쪽 펜스로 넘겨버렸다. 이런 모습은 이승엽 해설위원이 선수 시절 일본 투수에게 홈런을 뽑아냈던 장면과 흡사했다. 이승엽 해설위원은 노림수의 달인으로 유명하다. 한국 대표팀 선수들은 프리미어 12에서 일본 투수들의 공에 배트가 따라가기 바빴고, 노림수에 의한 타격은 많이 보이지 않았고 이는 빈타로 이어졌다.

이번 대회에서 이정후, 김하성, 강백호 등 젊은 타자들의 타격이 검증된 것은 그나마 긍정적인 모습이었으나, 베테랑들로 구성된 중심 타선은 부진했다. 주루플레이에서도 아쉬운 모습들이 나왔고, 젊은 투수들은 국제대회에서 경험 부족을 보였다.

야구의 기본인 수비도 향후 올림픽을 준비하는 대표팀 입장에서 신경을 써야 할 부분이다. SBS 이순철 해설위원은 "단기 대회에서는 수비가 안정되어야 한다. 선수들이 수비에 중요성을 인식하고, 수비에 많은 훈련 시간을 쏟을 필요가 있다"며 대표팀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경기 종료 후, 이승엽 해설위원은 "3, 4, 5회 공격이 매우 아쉽다. 선두타자가 출루했을 때, 스코어링 포지션에 타자들을 두기 위해 스몰볼을 해야 했다. 일본은 투수교체 타이밍을 빠르게 가져가 우리 타자들이 타이밍을 잡기 어렵게 했다"며 경기 전반에 대해 평했다. 이어 "일본 전략을 이번에 파악했을 것으로 생각한다. 내년 올림픽에 나올 선수 중 대부분이 지금 선수들이기 때문에 잘 분석해서 대응할 필요가 있다. 일본을 이기지 못하면, 올림픽에서 금메달은 없다"라면서 일본 야구에 대해 많은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019 WBSC 프리미어 12 준우승을 거둔 한국 야구 대표팀은 12년 만에 부활한 2020년 도쿄올림픽을 위해 다시 뛰어야 한다. 올림픽 디펜딩 챔피언으로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남은 기간 이번 대회에서 나왔던 문제점들을 잘 보완할 필요가 있다.

프리미어 12 준우승 (사진=SBS)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