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CEO 머스크, 이웃집 다 사들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2-09 15:49  

테슬라 CEO 머스크, 이웃집 다 사들였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다른 초부유층들과 마찬가지로 이웃집을 죄다 사들이는 방법으로 자신의 부동산을 관리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 7년 동안 머스크 자신과 머스크와 연관이 있는 유한책임회사(LLC)들이 로스앤젤레스(LA) 벨에어(Bel-Air) 지역의 `로어(Lower)`와 `미드(mid)` 구역에 걸친 두 개의 스트리트에 있는 6개의 부동산 단지를 모두 매입했다.



테슬라 본사 근처 노던캘리포니아의 100년 된 부동산을 포함해 머스크와 이들 유한회사들이 7채의 부동산을 사는 데 1억달러(약 1천200억원)를 썼다는 의미라고 매체는 전했다.



소더비 부동산에 따르면 머스크는 지난 2012년 3년간 임대 후에 1천881㎡ 크기의 식민지풍 주택을 매입했다.



머스크와 연관을 맺고 있는 유한회사는 같은 스트리트에 두 채의 다른 주택을 보유하고 있다.



한 곳은 한때 영화배우 진 화일더가 보유했던 목장주 주택으로 이 목장은 이후 프라이빗 스쿨로 바뀌었다.



머스크는 베이징 텔레비전과 가진 인터뷰에서 자신의 다섯 아들을 위해 학교를 만들었다고 밝힌 바 있다.



2015년에 다른 유한회사는 430만달러를 들여 다소 검소한 목장주 주택을 매입했다.



매체는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가 팔로알토 소재 5개 주택을 사는데 5천만달러 이상을 썼으며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창업자 폴 엘런은 워싱턴주 머서아일랜드에 8채의 집을 포함한 13개의 인접한 부지로 구성된 단지에 거주했다고 설명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