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부적절 표현 사과에도… 논란 계속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2-21 19:29   수정 2019-12-22 03:45

정의당 부적절 표현 사과에도… 논란 계속



정의당이 20일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5차 협상과 관련, 부적절한 표현이 담긴 메시지를 냈다가 논란이 되자 이를 철회했지만 여전히 잡음이 계속되고 있다.

앞서 정의당은 당 공식 트위터에 "한미 방위비분담금 5차 협상에서 미국이 요구한 내용은 오만함과 무도함 그 자체"라며 "한국은 미국의 패권을 위해 돈 대주고 몸 대주는 속국이 아니다. 동맹국에 대한 협력과 상생의 도를 지켜주시기 바란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심상정 대표의 `패스트트랙법 즉각 통과 정의당 비상행동` 농성의 메시지 `서면 버전`으로도 배포됐다. 심 대표는 현장에서는 방위비 협상과 관련 "자료로 대체하겠다"고만 말하고 실제 발언은 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이후 당 안팎에서 `돈 대주고, 몸 대주고`라는 표현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빗발쳤다.

소설가 공지영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인줄 알고 `이런 말 쓰는 천한 것들` 하려고 보니까 정의당이었다"며 "믿을 수 없어 다시 또 본다. 몸 대주고 돈 대주고라니 정말 제정신인가"라고 개탄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결국 정의당은 트위터에 "오늘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대한 모두발언에서 부적절한 표현이 있었다"며 "이에 사과드리며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해당 표현을 삭제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실무진의 실수였다"며 "심 대표도 해당 표현에 대해선 알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실수로 마무리 되려던 해당 발언은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판을 이어가며 다시금 재점화 됐다.

민 의원은 "돈 대주고 몸 대준다?심상정 대표의 이 말은 전혀 정의당스럽지 않은 표현이라서 매우 실망스럽다"면서 "심상정 대표가 여성이라는 이유 하나로 이런 말을 해도 그냥저냥 넘어가는 것도 매우 정의당스럽지 않은 일로서 심히 유감이다. 여성은 여성에 대해서 아무 말이나 해도 용서가 되는 건가"라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정의당의 천박한 언어 사용, `국격분쇄기` 정당이 되기로 한 것인가"라며 "`정의`가 없는 정의당, `정신`도 없는 정의당이 되기로 한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