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모른다’ 김서형, 권해효 만났다 ‘일촉즉발 긴장감 폭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4-07 10:22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 권해효 만났다 ‘일촉즉발 긴장감 폭발’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과 권해효가 마주했다.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날까.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가 후반부에 접어들며 강력한 스토리 폭탄을 펑펑 터뜨리고 있다. 고은호(안지호 분)의 추락 배후에 악인 백상호(박훈 분)이 있다는 것이 드러난 것에 이어, 고은호가 깨어났다. 여기에 장기호(권해효 분)가 고은호에게 맡겼고, 백상호가 애타게 찾는 것이 ‘신생명 복음’이라는 것까지 밝혀졌다.

그물처럼 얽혀있던 사건들이 윤곽을 드러내면서 시청자의 몰입도와 궁금증은 더욱 치솟고 있다. 특히 지난 6일 방송된 11회 엔딩에서 주인공 차영진(김서형 분)이 ‘신생명 복음’ 관련 열쇠를 쥐고 있는 장기호(권해효 분)를 유인해 만나면서 긴장감은 극도로 높아졌다. 과연 ‘신생명 복음’에 담긴 비밀이 무엇인지, 그 ‘신생명 복음’은 대체 어디 있는지 안방극장이 미치도록 궁금해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7일 ‘아무도 모른다’ 제작진이 차영진과 장기호가 극적으로 마주한 10회 엔딩 직후 상황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사진 속 차영진은 날카롭고 예민한 눈빛으로 자동차 트렁크 안을 들여다보고 있다. 다음 사진에서는 손에 든 ‘신생명 복음’에 불을 붙이려는 듯 라이터를 켜고 있다. 장기호에게서 비밀을 알아내고야 말겠다는 차영진의 강인한 의지가, 그의 흔들림 없는 눈빛과 표정을 통해 고스란히 전해진다. 반면 장기호는 ‘신생명 복음’에 불이 붙을까 놀란 듯 당황스러운 표정이라 궁금증을 자아낸다.

앞서 차영진이 19년 전 발생한 성흔 연쇄살인 피해자의 절친한 친구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경찰로서 손발이 묶이고 말았다. 징계가 결정되기 전까지, 수사에 참여할 수 없게 된 것. 이런 상황에서 차영진이 어떻게 장기호가 고은호에게 맡긴 것이 ‘신생명 복음’이라는 것을 알아냈을까. 그녀의 손에 어떻게 ‘신생명 복음’이 있는 것일까. 장기호와 만난 차영진은 이제 어떤 행동을 할 것인가.

이와 관련 ‘아무도 모른다’ 제작진은 “7일 방송되는 12회에서의 차영진과 장기호의 만남은 이후 전개에 막강한 영향을 미칠 것이다. 중요한 장면인 만큼 두 배우의 집중력 있는 열연이 빛날 것이다. 단 한순간도 긴장감을 늦출 수 없는 ‘아무도 모른다’ 12회, 이를 흡인력 넘치게 그려낸 배우들의 열연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신생명 복음’의 존재, 차영진과 장기호의 만남,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고은호의 출생과 관련된 비밀까지. 연이어 강력한 스토리 폭탄을 펑펑 터뜨리며 시청자 심장을 쥐락펴락하는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12회는 7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