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으로 성공할 MBTI

닫기

해외선 잘 나간다는데...ESS업체 줄도산 우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4-08 17:44   수정 2020-04-08 17:12

해외선 잘 나간다는데...ESS업체 줄도산 우려

    <앵커>

    지난해 해외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 에너지저장장치, ESS(Energy Storage System) 관련 국내 기업들의 시장점유율이 눈에 띠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국내 ESS 시장은 관련 기업들의 줄도산을 우려해야 할 정도로 상황이 심각해 졌습니다.

    왜 이렇게 됐는지 송민화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국내 ESS 기업들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습니다.

    북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ESS 배터리 수요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인데, 특히 북미 시장에서의 선전이 두드러졌습니다.

    LG화학과 삼성SDI의 ESS용 배터리 수출 규모는 지난해 1.2GW와 0.9GW로 2년 전에 비해 3배 이상 늘었습니다.

    미국이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와 ESS를 현재의 두 배 수준인 25GW까지 늘리겠다고 나선 게, 국내 기업들의 북미 시장 점유율을 60%까지 끌어 올린 계가가 됐다는 평가입니다.

    하지만 국내 시장은 잇단 ESS 화재로 관련 생태계의 존망을 걱정해야 할 만큼 상황이 악화됐습니다.

    지난해 정부가 합동조사단을 꾸려 화재 원인을 밝혔지만 1년 넘게 수주가 끊긴 국내 기업들은 일본 수출 규제에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며 고사 위기에 처했습니다.

    대기업보다 자금력이 약한 중소, 중견업체들은 화재 이후 강화된 안전기준으로 금융과 보험 부담이 늘어나면서 당장의 자금줄조차 막혔습니다.

    <전화인터뷰> ESS 중견 업체 관계자

    "대출 자체가 거의 어려운 상황이고 대출을 하려고 해도 보험사에서 보험 인수를 해줘야 금융권에서 최종적으로 대출을 실행하거든요. (보험) 인수거부 말이 나오고 있고, 금융 쪽에서는 1금융에서는 대출이 중지된 지 꽤 됐고..."

    또 수주 단가의 기준이 되는 REC(Renewable Energy Certificate) 가격이 하향 추세인데다, ESS 배터리 충전율도 최대 90%까지로 제한하면서 수익성이 크게 낮아진 점도 문제입니다.

    충전율 제한으로 발생한 손실을 보상받을 대책도 없고, 수주를 한다 해도 이윤을 남기기 어렵다 보니 업계는 점점 생사기로에 몰리고 있습니다.

    <전화 인터뷰>한국 ESS 산업진흥회 관계자

    “ESS도 충전율 제한 조치로 인해서 수익성도 더 낮아지고...정부에서 새로운 제도를 만든다고 하니까 지금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는 ESS 산업마저 위기에 처하면서 탈원전 정책 이후 추진해 온 국내 신재생에너지 사업이 뿌리째 흔들리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송민화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