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스트’ 지우개 쫓는 유승호X이세영의 짜릿한 ‘뇌섹’ 공조 ‘몰입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4-09 07:48  

‘메모리스트’ 지우개 쫓는 유승호X이세영의 짜릿한 ‘뇌섹’ 공조 ‘몰입감↑’




‘메모리스트’가 더욱 강렬해진 미스터리로 짜릿한 2막을 열었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9회에서는 초능력 범죄자 지우개의 정체에 다가가는 동백(유승호 분)과 한선미(이세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우개를 집요하게 추적해가는 두 사람의 짜릿한 ‘뇌섹’ 공조는 눈 뗄 수 없는 흡인력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지우개의 흔적이 포착된 배수로에서 기괴한 소리를 들은 동백과 한선미. 이어 한선미 앞에 모습을 드러낸 가면 쓴 남자와 총성은 긴장감을 증폭시키며 ‘숨멎’ 엔딩을 선사했다.

이날 동백은 기억 스캔 초능력을 통해 진재규와 지우개의 연결고리를 추적해갔다. 동백은 젊은 시절 정신병원에 입원했던 진재규에게 영향을 미친 옆방 환자에 주목했다. 그믐달에 복수해야 한다는 이상한 소리는 물론, 손등에 특이한 네 줄무늬 흉터가 있던 옆방 환자. 그는 병원을 나와서도 진재규의 관리인이었던 최 씨(서광재 분)의 집에 머물며 주변을 맴돌았다. 수상함을 감지한 동백은 구경탄 반장(고창석 분), 오세훈 형사(윤지온 분)와 함께 현장을 찾았다. 그러나 손등의 흉터가 있는 자는 최 씨의 아들이었고, 그는 군부대에서 다쳐 정신이 온전치 않았다. 결국, 아무런 단서도 찾을 수 없었다.

수사는 다시 원점. 동백은 플랜B를 가동, 진재규의 기억 속에서 그가 지우개를 목격했던 최초의 순간을 추적하기로 했다. 20년 전 진재규는 누군가에게 잡혔었고, 그곳에서 무엇에 홀린 듯 서로를 죽이는 학생들과 초능력을 사용하는 지우개의 모습을 목격했다는 것. 진재규 취조에 나선 한선미 역시 그가 말하는 집단 폭행 사건에 실마리가 있음을 알아차렸다. 하지만 단순 사건으로 종결되었을 뿐 중요한 단서는 없었다. 당시 함께 신고를 받았던 소방청 기록을 추적하던 동백과 한선미는 해당 사건이 스무 살 학생들이 피해를 입은 질식사고였고, 생존자가 있음을 알았다.

동백과 한선미는 유일한 생존자이자 진재규의 수양딸인 심상아(이소윤 분)를 찾았지만, 그 역시 정신을 잃은 상태에서 옮겨졌기에 자세한 기억은 없었다. 그러나 그의 아이가 그린 그림에서 충격적인 사실을 포착했다. 바로 조성동(유하복 분) 피습사건 이후 유력용의자 진재규를 찾아갔을 당시, 동백의 발밑에 지우개가 존재했다는 것. 아이의 기억을 스캔한 동백은 지우개가 배수로를 이용해 자신의 구두를 만졌고, 이를 통해 기억을 조작했음을 알아차렸다. 두 사람은 지우개가 이동했던 배수로를 수색했고, 진재규가 변장실로 사용한 비밀 공간과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어 벽을 타고 울려오는 기괴한 소리를 들은 한선미. 모습을 드러낸 가면 쓴 남자를 향해 방아쇠를 당기는 충격 엔딩은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예고했다.

미스터리를 자아내던 진재규는 20년 전의 집행자가 맞았지만, 최근 벌어진 여섯 차례의 살인사건에 대한 진범은 아니었다. 또한, 심상아의 기억과 달리 오히려 진재규가 아내에게 이용당했다는 반전 과거는 충격적이었다. 아내는 진재규의 돈을 노리고 결혼했고, 약물을 이용해 그를 서서히 죽이고 있었던 것. 심지어 자신의 어린 딸마저 죽이려 한다는 사실을 안 진재규는 스스로 살인마가 되어 세상에 죄악을 없애기로 했다. 바로 집행자가 탄생한 순간이었다.

지우개를 쫓는 동백과 한선미의 ‘뇌섹’ 추리 대결도 돋보였다. 초능력과 프로파일링이라는 서로 다른 방식으로 접근해가는 두 사람의 특별한 공조는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동백은 기억 스캔 초능력을 통해 진재규의 모든 기억을 읽은 뒤, 지우개가 그를 이용하는 이유를 집요하게 추적했다. 한선미의 프로파일링도 그 어느 때 보다 빛났다. 진재규가 말하는 지우개는 기억을 지우는 것은 물론 조작도 할 수 있다는 초능력 범죄자이기에, 기억조차 의심해야 한다는 것. 따로 또 같이 지우개를 추적해가던 두 사람은 20년 전 폭행 사건에 ‘키’가 있음을 알았고, 지우개가 실재한다는 것을 포착했다. 이러한 두 사람의 끈질긴 추적은 지우개의 정체에 한 발짝 더 다가가고 있었다.

기억을 조작, 삭제하는 미스터리 연쇄살인마 지우개의 정체는 서스펜스를 더욱 강렬하게 만들었다. 동백을 무너뜨리기 위해 예의주시하고 있는 언론, 한선미를 견제하며 의뭉스러운 모습을 보이던 이신웅 차장(조성하 분), 그리고 딸의 안전을 조건으로 내세우며 거래를 제안한 진재규 등 모호한 진실 속 지우개의 정체는 여전히 안갯속이다. 과연 지우개의 정체는 누구이며 어떤 진실을 숨기고 있는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10회는 9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