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바이, 마마!’ 이규형 종영 소감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게 진심으로 감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4-20 07:41  

‘하이바이, 마마!’ 이규형 종영 소감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게 진심으로 감사”




이규형의 꽉 찬 열연이 마지막까지 빛을 발했다.

지난 19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에서 일명 미(美)친 열연으로 시청자를 울린 이규형의 마지막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과 종영 소감이 전해졌다.

49일 환생 스토리 속 이규형은 죽은 아내가 돌아오면서 혼란을 겪는 조강화의 심경을 진실되게 전했다. 감정을 애써 누르는 애절한 눈물로부터 시작된 이규형의 눈물은 서서히 내면의 아픔을 쏟아냈고 말미에는 심장이 아릴 만큼 폭발적으로 터졌다. 이러한 이규형표 오열 모멘트는 이규형이 울면 시청자도 우는 완벽한 감정 동기화를 완성하며 마지막까지 호평을 얻었다.

유리(김태희 분)를 보내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이규형의 연기는 빈틈없었다. 이규형은 어떻게든 유리를 잡아보려 고군분투하다가도, 완강한 유리에 결국 아름다운 이별을 선사하는 강화의 진심을 절절한 열연으로 가득 채웠다. 특히 유리와 마지막 인사를 나눌 때는 더 이상 슬퍼하지 말라는 유리와의 약속을 지켜내듯 눈물을 머금고 애달픈 미소를 보이며 강화의 아린 심경을 고스란히 전달했다. 이처럼 이규형은 이규형이기에 완성할 수 있었던 조강화의 순간들을 마지막까지 꽉 찬 열연으로 장식했다.

이와 함께 이규형의 마지막 촬영 비하인드 컷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사진 속 이규형은 유리를 붙잡던 장면에서 촬영에 몰입한 모습으로 연기 장인다운 면모를 보이다가도 마지막 촬영을 기념하는 사진에서는 김태희, 서우진(조서우 역)과 함께 가족 같은 케미를 발산하며 친근감 넘치는 찐케미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번 작품에서 호흡을 맞추며 완벽한 부녀 케미를 선보인 아역배우 서우진을 안아 든 비하인드 컷 역시 행복한 분위기를 전해 아빠 미소를 유발했다. 마지막으로는 꽃다발과 마지막화 대본을 들어 보인 인증샷으로 종영을 실감케 했다.

이규형은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를 통해 “겨울에 촬영을 시작한 저희 작품이 따뜻해진 봄을 맞이하며 끝을 맺었다. 그동안 모든 스태프, 배우, 제작진들이 최선을 다하여 만들었다. 그간 저희 ‘하이바이, 마마!‘를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저희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 덕분에 무사히 종영할 수 있었다. 저는 다음 작품에서 또 새로운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며 시청자를 향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하이바이, 마마!’를 통해 또 한 번 ‘연기 천재’, ‘연기 장인’의 수식어를 제대로 입증한 이규형의 ‘믿고 보는 연기‘ 행보에 대중의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이규형은 오는 21일 오전 7시 SBS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해 드라마와 연기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