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80은 왜 `상반기 주목받는 차`가 됐나? [궁금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14 19:04   수정 2020-08-26 13:26

G80은 왜 `상반기 주목받는 차`가 됐나? [궁금타]

상반기 소비자 관심·호감도 '1위' 제네시스 G80
디자인·주행 성능 강점…음성지원 아쉬워


○ 2020 상반기 소비자 관심·호감도 1위, 제네시스 G80

올 상반기 출시된 국내 신차 가운데 소비자들의 관심과 호감도의 평점이 가장 높았던 차는 제네시스 G80인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분석업체인 글로벌빅데이터에 따르면 이번 분석 대상 자동차는 올해 상반기 출시된 제네시스 GV80과 제네시스 G80, 현대차 올 뉴 아반떼, 기아차 4세대 쏘렌토, 기아차 모닝 어반, 한국GM 트레일 블레이저, 르노삼성 캡처와 XM3 등 모두 8대이다. 소비자 관심도와 게시물 수 등 온라인 총 정보량과 소비자 호감도를 조사한 결과 제네시스 G80의 관심도는 GV80과 쏘렌토에 이어 3위를, 소비자 호감도는 르노 캡처에 이어 2위를 기록했고 이를 합한 종합 평점은 1위를 기록했다.





○ 왜 인기 많나? 호불호가 없는 외부 디자인은 강점

제네시스 G80은 디자인에서 소비자의 큰 호응을 이끌었다. 군더더기 없는 차체에 제네시스 아이덴티티를 살린 두 줄 헤드램프와 테일램프, 커다란 20인치 휠과 타이어 등 소비자가 만족할 만한 요소들이 잘 녹아있었다. 세단이지만 쿠페 형식으로 뒷부분이 날렵하게 빠진 점도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는 심미적 요인과 함께 뒷좌석 헤드룸 공간을 확보하는 역할을 했다. 보면 볼수록 디자인 완성도에서 호평을 받았던 아우디 A7과 실루엣이 흡사한 점도 느낄 수 있었다.

제네시스 G80 시승하는 기자

G80 옆모습. 쿠페 형식의 전체적인 윤곽이 A7과 흡사하다.

○ 드라이브 모드에 따른 확실한 주행감

시승 차량은 가솔린 3.5 터보를 기본으로 AWD가 추가된 파워트레인에 20인치 휠, 파노라마 선루프, 뒷좌석 모니터 등이 포함된 사양으로 가격은 7천만 원 후반대. 먼저 주행감을 살펴봤다. 380마력에 54kgf.m(토크)의 힘을 다 발휘하기에 서울 도심은 너무 붐볐다. 그래도 중간중간 뚫린 구간에서 가속 페달에 힘을 주니 기다렸다는 듯 신나게 내달렸다. 그래도 힘이 남아돌았다. 개인적으로는 200마력에 25토크 정도만 있어도 충분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주행 모드는 컴포트와 스포트, 에코, 커스텀 등 모두 4가지로 구성됐는데 안정적이고 정숙한 주행을 원한다면 컴포트 모드를, 치고 나가는 달리기와 즉각적인 반응감을 원한다면 스포트, 반응속도는 한 박자 느리지만 연비를 고려한다면 에코 모드를 선택하면 된다. 또 출력과 스티어링 휠 세팅을 운전자 마음대로 변경하고 싶다면 커스텀 모드를 선택하면 된다. 네 가지 모드를 확인해본 결과 드라이브 모드에 따른 주행감이 확연히 달랐다. 겉모습은 같지만 4개의 내면세계를 담고 있는 듯 느껴졌다. 특히 스포트 모드를 적용하면 등받이가 운전자를 잡아주고 엔진음도 웅장해져 마치 스포츠카를 몰고 있는 것 같은 착각을 일으켰다.

G80 스티어링 휠과 계기판 모습

G80 뒷좌석 모습. 터치식 모니터를 통해 내부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 승차정원 5명?...성인 4명 `적당`

뒷좌석을 살펴보면 우선 1열 시트 헤드레스트 뒷부분에 부착돼있는 모니터가 눈에 띈다. 터치 방식으로 작동하고 에어컨 공조 시스템과 전후방 모니터, 지도와 라디오, 실내 무드 조명 설정 등 운전을 제외한 차량의 모든 기능을 조작하는 게 가능했다. 뒷자리에 앉아보기 전 운전자 중심으로 만들어진 차라고 생각했던 편견이 바뀐 순간이었다. 승차정원은 5명이라고 제원상 표시돼 있지만 5명이 앉기에는 불편해 보였다. 특히 가운데 자리에는 센터 통로가 높게 올라와 있어 다리를 올려놓기 불편했다. 대신 뒷좌석 암레스트를 꺼내놓으면 성인 네 명의 안락한 이동을 보장할 수 있다. 또 파노라마 선루프가 개방감을 더하면서 뒷자리의 답답함도 해소해 주었다.

뒷좌석 센터에 위치한 공조 시스템.

○ "다시 말해주세요"…음성인식 기능은 아쉬워

G80의 이러한 인기와 주행성능, 디자인에도 불구하고 기자는 시승을 마치며 2% 아쉬움을 느꼈다. 먼저 음성지원 서비스이다. 음성인식을 통해 차량의 기능들을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인데 기자의 명령어를 이해하지 못했다. "에어컨 켜줘", "라디오 틀어줘"와 같은 기본적인 명령어였지만 "다시 말씀해주세요", "조용한 곳에서 다시해 주세요"와 같은 답만 돌아왔다. 창문 다 닫고 라디오도 켜지 않은 실내에서 말이다. 만약 운전자가 초행길을 가거나 악천후에 운전을 한다면 음성지원 기능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다만 한 번에 이해하고 작동할 경우에 말이다. 두세 번 반복하게 만드는 기능은 운전자를 불편하게 할 뿐이다. 다음으로 실내 정숙성이다. 시승차의 뒷좌석 어딘가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삐거덕 소리가 지속적으로 들렸다. 주로 둔턱을 넘을 때 주로 소리가 들렸다. 시승차만의 문제일 수 있다. 또 소리가 그리 크지 않아 소리에 둔감한 운전자라면 크게 신경 쓰이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7천만 원이 넘는 고급차에서 들려서는 안되는 소리임에는 맞다.

G80 음성지원 기능은 디스플레이를 통해서도 표시된다.

G80 뒷모습

도로 위의 G80은 분명 주목받는 차임에는 틀림없었다. 잘빠진 디자인에 편안한 주행감은 해외 경쟁차들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어 보였다. 이제는 완벽을 더하는 일만 남았다고 생각한다. 제네시스 브랜드에 속한 차량들이 세계 럭셔리차 시장에 우뚝 서길 기대해 본다.



*[궁금타]란? `차가 궁금하다`라는 뜻과 `차를 타본다`라는 의미를 모두 담고 있습니다. 앞으로 국내외 자동차 소식과 차 관련 산업 이슈 가운데 화제가 되고 있는 내용 등을 연재해나갈 예정입니다. 신차 소식과 수소·전기차, 시승기, 차 관련 산업 소식 등 차와 관련한 포괄적인 주제를 다룰 계획입니다.

*이번 시승기는 일반인 시승 절차와 동일한 과정으로 진행됐으며, 기사 내용은 광고 또는 협찬과 관련이 없음을 밝힙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