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충격고백, 딸 이미소 반응은?…"제발 그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19 23:39   수정 2020-08-20 07:31

김부선 충격고백, 딸 이미소 반응은?…"제발 그만"



배우 김부선이 가정사를 고백하고 있다.

김부선은 지난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이 미혼모로 살아오게 된 과정을 고백했다. 해당 글에서 김부선은 "재벌가 남자를 만났고 아이를 낳았고 잔인하게 버림받았다. 유부남이었다. 졸지에 미혼모가 된 것이다. 상상도 못한 일이 현실이 된 것이다. 본능에만 충실했다. 주연배우에서 단역배우로 순식간에 전락했다. 괜찮다. 감사했다. 이게 어디냐. 난 아이 굶기지 않고 살아내야 하는 미혼모였으니까"고 적었다.

이어 "임신소식을 듣고 아이 아빠는 그랬었다. `아이 낳지마라. 난 책임 못 진다. 정 낳겠다면 제주도 고향가서 낳고 뱃놈을 시키던 해녀를 시키던 하고 난 책임없다. 책임같은 거 묻지마라.` 청천병력 같았다. 그와 보낸 그 시간들, 그가 내게 말했던 달콤한 속삭임들과 내게했던 말들이 그 추억들이 호락호락하지 않는 섬처녀 신인배우를 꼬셔내기위한 거짓이었다니. 아이 아빠는 그렇게 임신 2개월 때 날 떠났다. 그렇게 끝났다"고 고백했다.

또 "숨어지내다 만삭을 앞두고 고향으로 내려갔다. 어머니는 충격으로 종일 구토와 설사를 했고 세상에서 가장 무섭고 가장 사랑하는 내 언니는 달리는 트럭 속으로 날 잡고 울면서 뛰어 들어갔다. 같이 죽자고. 사랑하는 가족들을 배신하고 그렇게 눈물로 미소를 낳았다"며 "백일이 되는 날 연락두절된 미소 아빠는 1년만에 고향으로 아기 백일을 축하한다는 축전을 보내왔다. 미소 아빠를 만나고 싶었다. 옛말에 씨도둑은 못 한다더니 닮아도 너무 닮았다. 쌍둥이처럼. 가족들의 간곡한 만류를 뿌리치고 미소가 4개월이 됐을 때 서울로 상경했다. 그 아이를 내 눈 앞에서 어이없이 빼앗겼다. `친구들이 아기를 보고싶어하니 3일간만 할머니에게 아기를 맡기고 친구들과 사냥 여행하러 충무 가자. 함께 가자. 너도 애 낳고 그간 힘들었을텐데 좀 쉬고 얘기도 좀 하자`며. 그를 사랑했고 또 믿었기에 고마운 마음까지 생겼었다. 아기를 그에게 의심없이 넘기고 그렇게 충무여행을 갔다"고 털어놨다.

김부선은 "하룻밤이 지나고 그의 일행들은 사냥하다가 점심 시간이 되자 산 속에서 밥짓고 술마시고 웃고 떠들었다. 아이 아빠는 단둘이 얘기 좀 하자며 지프차에 날 태워 더 깊은 산 속으로 가더니 잠시 후 내리라 했다. 담배를 한 대 피더니 어렵게 말했다. `부선아 너는 처녀고 나는 유부남이잖아. 난 이혼만은 죽어도 못해준다. 아내가 있고 아들이 둘이다. 그들을 버릴 수 없다. 미안하다. 너가 이 아이 행복을 위해, 아기 미래를 위해 아기 잊고 살아라. 넌 새 출발 해라. 결혼도 하고 잘 지내려면 돈이 필요할 거다. 엄마가 목돈 준다더라. 그렇게 돈 받고 아기 보내고 처녀처럼 내숭떨고 살다 좋은 남자 만나 가정을 이루라`는 말을 했었다. 망연자실이었다. 그 때 처음으로 아기 아빠에게 피 흘리는 짐승처럼 소리치고 대들었다. `무슨 소리냐. 너 미치지 않았냐. 당장 아기 내놔라. 고향 집 당장 내려간다. 내가 씨받이냐`며 짐승처럼 울부짖고 소리치며 사납게 달려들었다. 그는 주저없이 사냥용 엽총 개머리판으로 내 얼굴을 가격했다. 퍽하고 쓰러진 내 얼굴에 총부리를 갖다댔다. 쏴 죽여버린다고, 따르라고, 어미 자격 없다고, XXX이 감히 누구에게 소리지르냐`며 얼굴 형태를 알 수 없게 총으로 맞았고, 쓰러진 내게 분이 안 풀렸는지 남자의 손과 등산화 신은 발로 나는 죽도록 맞았다. 간신히 도망쳤다"고 다소 충격적인 사연을 전했다.

그러면서 김부선은 "눈물로 낳은 아기 내 딸 미소와 나는 그렇게 4개월 만에 어처구니 없이 생이별을 당했다. 지옥같은 15개월이 지났다. 난 포기하지 않았다. 눈만 뜨면 성북동 딸 친가와 아이 아빠 집을 오가며 짐승처럼 그들 집 앞에서 아기 달라고, 내 아기 내놓으라고 울부짖고 신음하고 소리쳤다. 15개월 후 악몽같은 시간이 지나 드디어 내 아기를 보내준다며 그들은 항복했다. 변호사 사무실로 나오라 했다. 아기는 지하주차장에 있다며 아기 만나기 전 반드시 서명을 해야 한다면서 종이 두 장을 내밀었다. 읽어봤고 즉시 서명했다"고 마무리했다.

충격적인 고백은 이어졌다. 다음날인 18일에도 그는 딸인 이미소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공개하며 "소식 끊고 타인처럼 지내자던 긴 시간 그랬었던 미소가 조금 전 톡이 와서 제발 부친 이야기 삭제하라며 방방 뜬다. 거절했다. 이런 글 쓰고 보냈는데 차단한 건지 또 읽지 않는다. 자식이 뭔지 심란한다. 님들에게 참 민망하고 부끄럽다"고 전했다.

메시지에서 딸 이미소는 `제 얘기 그만하세요. 저번에는 이름까지 썼던데요. 누구한테 하래요. 진짜 그만하세요`라고 호소했다. 하지만 김부선은 "왜 너는 사실을 말하고 악플에 치를 떨어야 하는 거야? 왜 울고만 있어? 왜 숨어? 내가 부끄러워? 나 도둑질 안하고 살았어. 거짓말한 거 없어"고 말했다. 그는 "내 인생도 존중하고 배려해주면 좋겠다. 잘 살아. 이젠 진짜 끝이다"고 마무리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