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3주 만에 반등…민주당도 `재역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24 10:28   수정 2020-08-24 17:37

문 대통령 지지율 3주 만에 반등…민주당도 `재역전`

문 대통령, 긍정 46.1% vs 부정 50.8%
민주 39.7% vs 통합 35.1% '재역전'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3주 만에 반등했다. 코로나19가 다시 확산 추세로 돌아서며 정부의 위기 극복에 힘을 몰아주는 양상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의 의뢰로 조사한 지난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2.8%p 오른 46.1%로 나타났다.

8월 들어 하락하던 긍정평가는 3주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긍정평가는 충청권(11.8%p↑)·PK(8.3%p↑)·호남(6.8%p↑) 등에서 고르게 상승했다. 연령별로도 20대(7.8%p↑)·50대(6.3%p↑)에서 회복세가 나타났다.

역대 최장기간 장마로 인한 수해와 사랑제일교회발 코로나 재확산에 불안과 위기감이 커지면서 그동안 지지율을 끌어내렸던 부동산 이슈를 덮어버린 국면이다.

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라는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1.8%p 내린 50.8%로 집계됐다. 긍정평가 반등에도 여전히 부정평가가 오차범위 밖인 4.7%p 앞섰다.



지난주 역전됐던 여야 정당 지지도에서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재역전에 성공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전주보다 4.9%p 오른 39.7%, 미래통합당은 1.2%p 내린 35.1%로 나타났다. 양당의 격차는 3주 만에 다시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졌다.

이밖에 정의당은 1.0%p 내린 4.1%, 열린민주당은 0.8%p 내린 3.9%, 국민의당은 0.9%p 내린 2.6%를 기록했다. 무당층은 1.4%p 감소한 12.4%로 조사됐다.



이번 주간집계는 8월 18일(화)부터 8월 21일(금)까지 나흘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11명이 응답을 완료해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