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입맛 사로잡은 K라면 삼총사…4년 만에 수출 3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25 09:03   수정 2020-08-25 09:16

세계 입맛 사로잡은 K라면 삼총사…4년 만에 수출 3배↑

중국 수출 압도적 1위…미국·호주 증가세




대표적인 `K-푸드`인 라면 수출이 지난 4년간 3배에 육박하는 급증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중국 수출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고, 동남아시아 국가도 주요 수출 시장으로 급부상했다.

25일 관세청의 수출입무역통계에 따르면 라면 수출은 중량을 기준으로 2015년 5만5천378t, 2016년 7만9천585t, 2017년 11만115t, 2018년 11만5천976t, 2019년 13만7천284t으로 매년 증가했다.

2015년에서 2019년까지 4년 만에 라면 수출이 2.74배로 증가한 것이다.

수출금액도 2015년 2억1천879만9천달러, 2016년 2억9천36만6천달러, 2017년 3억8천99만1천달러, 2018년 4억1천309만4천달러, 2019년 4억6천699만6천달러로 집계됐다. 4년 만에 2배를 넘어선 셈이다.

특히 지난해 국가별 통계를 보면 중국 수출이 4만1천537t으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미국 1만4천908t, 일본 9천638t, 호주 6천147t을 기록했다.

인도네시아(5천988t), 대만(5천962t), 베트남(5천669t), 태국(5천170t), 필리핀(4천251t), 말레이시아(4천222t) 등의 동남아시아 국가도 10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다.

국내 주요 라면 생산업체의 해외사업 실적도 매년 눈에 띄게 좋아지고 있다.

라면시장 점유율 1위 업체인 농심의 해외사업 매출은 2016년 6억3천500만 달러, 2017년 6억4천500만 달러, 2018년 7억4천만 달러, 2019년 8억 달러로 증가했다.

또 올해 상반기에는 5억2천만 달러의 매출을 올려, 상반기에만 작년 1년 치의 65%를 달성했다.

특히 농심은 미국, 중국, 일본, 호주, 베트남에 현지 법인을 운영하고 있어 농심의 해외사업 매출은 국내에서 수출한 물량과 해외 현지법인에서 직접 생산한 물량을 합한 것이다.

농심의 대표적인 수출 품목은 신라면, 너구리, 짜파게티, 육개장 사발면, 김치 사발면 등이다.

삼양식품의 해외사업도 순풍을 탔다.

삼양라면의 면 사업부 수출 현황은 2015년 294억원, 2016년 916억원, 2017년 2천36억원, 2018년 1천985억원 2019년 2천657억원으로 급성장했다. 삼양식품은 해외 현지법인이 없어 대부분 국내에서 수출한 물량이다.

2018년에 다소 감소하긴 했지만, 매출이 4년 만에 9배로 늘어난 것이다.

올해에는 상반기 해외사업 매출이 1천797억원으로, 작년 한 해 매출의 67%를 넘어섰다.

삼양식품의 대표상품인 불닭 브랜드의 해외사업 매출은 2015년 98억원, 2016년 661억원, 2017년 1천796억원, 2018년 1천730억원, 2019년 2천400억원으로 증가했다.

중국이 전체 수출의 50%를 차지하는 최대 수출국이고, 이어 동남아시아 수출의 비중이 약 40%에 달한다고 삼양식품은 설명했다.

특히 삼양식품은 수출 초기부터 할랄인증을 받아 무슬림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한 게 수출 확대에 주효했다고 밝혔다.

오뚜기 역시 지난해 550억원 상당의 라면을 수출했다. 이는 2018년보다 20% 이상 증가한 수치다. 특히 올해에는 상반기에만 지난해의 72.7%에 달하는 400억원 상당을 수출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 라면의 매운맛이 해외 현지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며 "집콕 생활이 늘면서 라면에 대한 수요도 늘어 앞으로도 성장세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